대풍 :: '한성호칼럼' 태그의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 워싱톤 한성호목사

대통령에 의해 장관급 고위인사들이 뽑힐 때마다 각종 부정부패, 비리에 줄줄이 연루된 윤리도덕성의 문제가 적나라하게 도마 위에 오르내리곤 한다. 부동산 투기, 위장전입은 아예 기본이고, 뇌물수수 청탁, 탈세에다 병역기피 까지,...또 있다 학력위조에 논문표절에 그리고 저질막말과 말 바꾸기 등, 실로 다양하고 엄청나다. 탓을 하자면 백성들이 윗물이라 지칭하는 바로 그 청와대라는 데가 예나 지금이나 흐린 물의 원천 이라는 게 이유라면 이유다. 한 둘을 뺀 역대 대통령들이 거의 그랬다. 이번도 예외는 아니지만,...이게 역사고 진실이다. 애시 당초 대통령 자신이 대선후보 시절에 깊숙이 관련되어 전국이 시끌벅적 하며 아주 불쾌하고 찜찜했던 기본적인 사건이었다. 불구하고 집권에 성공은 했지만 그때 입은 도덕적인 상처는 그의 퇴임 후에라도 양심속의 흠집으로 남아서 여생을 괴롭힐 거란 예감은, 더더구나 그가 교회 장로님이시기 때문이다. 새 정권출범 때도 그랬지만 이번 개각도 전례를 쏙 빼닮은 그 밥에 그 나물 꼴인걸 보면 도대체 청백리(淸白吏)를 찾아본 노력이나 고민의 흔적이 전혀 안 보인다. 아니면 “대통령도 그랬으니까,...” 해서 대충 아무나 챙겼다는 건지, 이번에도 그런 문제가 단골메뉴처럼 다시 불거졌기에 하는 말이다.
외람되게도 필자는 일찍이 “선교와 제 앞가림” 이란 쓴 소리 칼럼(2007년8월20일 한국일보)에서 누워서 침 한번 뱉은 적이 있다. “요새 조국의 모습을 보면서도 소돔고모라 를 닮아간다는 두려운 생각을 못 한다면 그게 이상한 거다” 라고,....굳이 종교지도자들이나 전문 지식인이 아니라도 조국의 실체를 제대로 볼 줄 아는 혜안을 가졌거나 생각이 있는 사람이면 필자를 무슨 헛소리꾼으로 쉽게 매도 할 수 있겠나 싶다. 때마침 “떠나고 싶은 한국” 이라는 캘럽 의 충격적인 여론조사(8월23일 한국일보)도 나온 판국에, 지금 우리조국의 진짜모습, 과연 어떤가? 정의는 땅에 떨어지고 진실은 사장(死藏)된지 오래다. 부정부패가 도처에 만연하고, 편법과 위법, 중상모략이 판을 친다. 향락과 방탕이 거리에 넘실대고, 사기와 술수, 위조 모조품들이 기승을 부린다. 바야흐로 밝은 대 낮에 등불을 켜든 그리스의 철인 디오게네스(Diogenes)의 시대가 청백리가 부재한 대한민국에 도래 했다는 위기감이다.
“봐 줘야지,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다는데,...” 맞는 말이다. 세상에 의인은 하나도 없다 했으니까, 하지만 지도자가 청렴결백해야 된다는 말의 의미는 전혀 다른 차원의 문제다. 왜냐 하면 그것은 아랫물 까지도 흐리게 하는 윗물의 책임문제 이기 때문이다. 헌데 이런 인물이 대한민국 어디에도 없다니, 그럼 국민이 마셔야 할 물은 위에서 탐관오리들이 흘려보내는 구정물이나 썩은 물 밖에 없다는 건지,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아지는,... 그게 헛된 기대라면 우리는 그 얼마나 불행한 민족인가. 정녕 우리조국에 청백리는 없는가 ?
08/25/2010

저작자 표시
신고
위험수위를 넘는 사회주의성 발언들이 연일 쏟아져 나오고 있다. 공산정권을 감싸고 두둔하는 것도 모자라 아예 빠져 버린 사람들이 계속 증가하는 추세지만, 서슬같던 실정법이니, 보안법이니, 하는것들은 다 어디로 잠적해 버렸는지,… 세상 많이 너그러워 진 것 같다.

                                    미국 워싱톤 한성호목사

게다가 요즈음 종교인들 까지 한몫 끼어들면서 불안을 더 가중시키고 있으니
, 그것도 보통교인이 아닌 교회 수장인 목사님들 께서 말이다. 같은 목사신분으로써 사람들 보기 민망하고 기가차서 말문이 막힌다. 오죽하면 “북한 김정일 정권의 대변자냐” “그런 빨갱이 목사들은 북으로 보내라” 는등 원색적인 욕설과 비난들이 연일 하늘을 찔러댈까. 아무튼 요새 세상 돌아가는 꼴이 온통 살얼음판 걷는 느낌이고. 이런때 일수록 자중해야 할 교계가 오히려 한술 더 뜬다는 우려의 목소리는 그래서다.

생각도, 표현도 다 자유다. 누가 탓하고 말릴수는 없다. 하지만 타인의 불행이 자유를 남용한 나의 그릇된 생각과 잘못된 표현에서 비롯된거라면, 그거야 말로 범죄성인거고, 그에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

우익 지하운동을 하다 UN군의 북진과 함께 한 마을의 치안대장을 맡았었고, 후 에 대한민국 경찰복으로 갈아 입었던 형님을 따라 그 매섭던 동지섣달, 바람찬 흥남부두를 급히 탈출해야 했던 아픈상처의 기억때문만은 아니다. 음식맛은 먹어본사람이 안다했다. 공산주의가 어떤지는 필자와 함께 그 동토(凍土)에서 살아본 5백만 실향민들이 안다. 아니 이젠 삼척동자들도 공산당이 싫다는 판국인데 새삼 무슨 설명이 더 필요하다는 말인가.

아무리 통일이란 명분을 앞세웠대도 공산주의가 지상에서 용납못하는 유일한 종교집단이 기독교 고, 성경이 금서(禁書)인 것은 물론, 그들이 가장 싫어하는 소리가 하나님, 예수 란 이름인데,….그 때문에 교인들을 추포해서 강제수용소로 보내고 더구나 목사는 그들이 제일 증오하는 숙청대상 제1호 가 아닌가 말이다. 이것이 목사는 절대로 공산주의자 가 될수없는 이유건만 어쩌자고 겉으로는 기독교 유신론신앙을 설파하면서 속으로는 공산주의 이념과 무신론사상을 품고 있는 건지,….이런 기막힌 모순성과 이중성, 이건 목사가 아니라 양의 탈을 뒤집어쓴 이리가 아니면 뭐란말인가?

김정일한테로 보내는게 문제가 아니다. 그는 이미 공산주의 이념과 사상을 접하므로써 성경을 부인했음은 물론, 믿음도 구원도 없는 무신론자로 전락하고 말았으니 지금 북조선의 상황이 아무리 비참해도, 항차 그가 떨어질 무섭고 끔찍한 지옥의 참담함에 어찌 비교가 되겠는가. 공산주의? 그거 목사님들이 함부로 하는거 아니다.

8/3/2010


저작자 표시
신고

Today's KORUS House English class is an article about Chuseok, one of Korea's biggest traditional.....

꽃제비 출신 탈북 청년을 만나다

꽃제비 출신 탈북 청년을 만나다 워싱턴-이현기 leeh@rfa.org 2017-06-21 인쇄 공유 댓글 이메일 장대현학교 학생들과 브니엘고등학교 학생들이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개성시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K0..

북한 해외 근로자들의 삶 (3)

도문경제개발구 안에 있는 조선공업원(북한공단)에서 일하는 북한 여성 근로자들이 점심식사를 마치고 일터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사)코리아선진화연대 제공 00:00/00:00 동남아 일원에서 노동자로 일하다 몇 해 전 남한으로 ..

북한 해외 근로자들의 삶 (2)

몽골의 봉제공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 사진-북한인권정보센터 이승주 연구원 제공 00:00/00:00 동남아 일원에서 근로자로 일하다 몇 해 전 남한으로 망명한 심 모 씨는 북한 해외 노동자는 지옥과도 같은 감시와 ..

북한 해외 근로자들의 삶 (1)

돈벌이를 위해 러시아 연해주로 몰려든 북한 건설노동자들이 블라디보스토크 중심 레닌 거리의 한 상가 건물 보수 공사장에서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00:00/00:00 동남아 일원에서 근로자로 일하다 몇 해 전 남..

2015년 시애틀 탈북자 통일 선교 대회 특집 1부:나는 보았네
뉴저지 정성호 원로목사의 신간
뉴저지 정성호 원로목사의 신간
뉴저지 정성호 원로목사의 신간
세계평화를 위한 중대한 제언-뉴욕 서병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