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풍 :: '세계의 한국인' 카테고리의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yung Sun Soh,Director

The New York Art Songs Association

98 Thayer Street # 6G

New York, N.Y.10040

(212) 567-6919

Byungssoh@gmail.com     

 

 

 

 

Critical Proposal for World Peace

 

                                      Byung Sun Soh

 

The tragedy of losing countless, innocent lives is ongoing, because of never-ending conflict and terror around the world.  Day by day, love is becoming barren, all the evil of society is skyrocketing, and day by day brutal acts of murder are only increasing in the four corners of the earth.

 

This is a tragic generation where humanity and ethics are collapsing, and day by day everything evil is mounting.  Now we hear the sighs from everywhere around the world!  A fearful world of evil running amok!

 

There will be no way to redeem the history of mankind, declining day by day, without developing fundamental measures.  This is because the most profound decadence of art was used, and opera has been stained with the evil of the whole world, for the past 400 years.  There have been times where I too have worshipped opera as the finest vocal art, and times where I have devoted all of my time and energy to opera study and performance.  However, contrary to my expectations, I became conscious of the evils of opera, and gained a sense of duty in guarding against such, and continue in this lonely effort.  It was in 1986 that I first sent out the theory on the harms of opera to 155 places around the world.

 

There was an influx of immense responses from everywhere around the world, including prime ministers of Germany, Australia, New Zealand, and South Korea. Veteran critic and winner of the Pulitzer Prize for Criticism, Donal Henahan, published the following essential statement, in the New York Times Music Section entitled ‘Opera as Godzilla’.

 

Thanks, also, to the “student of vocal music” who sent along a copy of his six-page, single-spaced history of opera, in which the essential nature of the whole genre is spelled out in such words as these: “Tragic modern developments such as love being the thing of the past, human life no longer respected and brutal killings of human lives all over the world are actually the results of our blind admiration for opera…. Opera, being the most falsely glorious music form, is flourishing only to exhaust human love, human sentiment and the human soul. Opera, in conclusion, is the most evil and brutal music form that has the most deceiving exterior. Opera, in the strictest, sense, is not classical music…. We have to destroy opera before it destroys us.”

 

I am grateful for all those who responded, and especially thankful to the New York Times.  I exclaimed “Yes! This is a great joyous occasion in the history of mankind,” as soon as I saw the statement printed in the New York Times.  The New York Times is a good newspaper that shines brightly, just like a lighthouse, on the history of mankind.

 

Let me examine in greater detail the extent of opera’s damage and my account of becoming aware of the evils of opera.

I was born and raised at the foot of a mountain in South Korea - a poor, small farming village.  This was a remote village, where there was no electricity, and no cars.  There was nothing to eat, and there were two occasions when I experienced the terrible pain of hunger, just like those splitting stomachaches when skipping meals. I was raised in a poor home with nothing so much as a radio, so I hardly had a chance to encounter music.  In high school, the music instructor suggested that I come check out the in-school music competition; receiving individual lessons was my first encounter with songs. I sang the Spanish song called “Ay Ay Ay!” and came in second place.

Subsequently, I was admitted to the College of Music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1965 after completing military service.  The majority of vocal music students at the time worshipped opera as the finest vocal art, and put their whole heart into opera.  Because I had a lack of knowledge of vocal music at the time, I followed everyone else, and devoted all my time to opera study.

 

Around my third year at the College of Music, I came to the United States in 1969 to study abroad.  I was admitted to Juilliard School as a scholarship student in 1970.  I was the oldest student to be admitted in the history of Juilliard School, being 32 years old at the time.  Upon completion of one semester, what I learned was the essence of vocal music art, including beautiful poems and the balanced melody of the art songs of Franz Schubert, Robert Schumann, Johannes Brahms, and Gabriel Fauré.  The majority of Korean vocal music students revered opera as the finest vocal art, spent all of their energy on just opera, were enthusiastic, and I became conscious of the fact that there was a stark contrast between the fact that these art songs were dismissed as incompetent individuals, and the academic atmosphere.  Upon arrival in New York, while frequenting the brilliant Metropolitan Opera House that I had longed for in my dreams, I watched famous operas many times.  However, as time went on, day by day I lost my admiration for opera.

 

Eventually, I came to believe that opera was only a glamorous sound that merely gave sensual pleasure, with no artistic value whatsoever.

 

At that time, I had met the global opera singer Tito Gobbi at the referral of an American couple, who had cherished my singing.  After listening to my singing, he said it was, “A very rare and beautiful voice,” and I was the first to receive a full scholarship in the 9 year history of “Tito Gobbi Opera Workshop,” which were held in Florence in Italy.  After thinking it through, I decided to go to Italy, the birthplace of opera, thinking I ought to truly understand opera.

 

Wherever you go in Italy there are statues and sculptures lined up on every street, and the public buildings and private homes alike are beautiful, long-time works of art.  At lunch time, the sound of beautiful singing flowed out of every restaurant.  The majority of Italians are passionate fans of opera. 

While I was staying in Italy, I came to know that the most of the residents were passionate, and had no patience.  I began to have some doubts.  Why was it that the Italian people, in this country of art, have no patience and are so emotional?  How, in Italy, the country of art, was the frightening organized crime mafia able to emerge?  How are the people of Germany, France and England, neighboring countries with the same cultural level?

 

The people from these countries are regarded as being patient, earnest, and intellectual. How could Italian people be so different from their neighboring countries in Europe? In Germany, France, and the United Kingdom, art songs are widespread mainly because perseverance, intellect, simplicity, love and other qualities, which underline song music, comprise the social fabric of those nations. However, in Italy, there are no art songs. Most Italians flock to operas. Lyrics define song music. The artistic value of song music is determined by its lyrics.  "Artistic" song music enlists beautiful prose written by Heinrich Heine, Goethe, Verlaine, Baudelaire and other esteemed poets. On the other hand, the lyrics in most operas center on jealousy, violence, adultery, cruelty, murder, passion. This fact alone gives a hint on what value opera music holds. 

 

Enrico Caruso, one of the most famous operatic tenors in the history of opera music, is worth examining. Baker's Biographical Dictionary of Musicians describes his life thus:

 

His private life was turbulent; his liaison (never legalized) with Ada Giachetti, by whom he had two sons, was painfully resolved by court proceedings in 1912, creating much disagreeable publicity; there were also suits brought against him by two American women. In 1906, the celebrated “monkey-house case” (in which Caruso was accused of improper behavior toward a lady while viewing the animals in Central Park) threatened for a while his continued success in America. On Aug. 20, 1918, he married Dorothy Park Benjamin of New York, over the strong opposition of her father, a rich industrialist.

 

His sounds were mostly made in the service of high passion, violence, and cruelty.  He particularly shined in his leading operatic roles in the verismo operas Otello, Tosca, and Rigoletto, which are laden with violent and cruel themes. These operas were loud, extravagant, barbaric and passionate, and when combined with Caruso's manly and powerful voice, they became great operatic performances, catapulting Caruso into the limelight as the preeminent opera singer. This is the lifecycle of operas. While listening to Caruso's performance, the underlying violence, cruelty, and passion in the lyrics creep into the mind of the listener subconsciously and thus, Caruso and verismo opera have inflicted immeasurable damage to the human psyche this way. In all verismo opera performances, the more passionate it is sung in a violent way begets a more satisfying and stimulating pleasure.

 

The operas that the comparatively emotional Italians enjoy are verismo operas, and because only such verismo operas are performed in Italy, I arrived at the conclusion that it was because of opera that the frightening organized crime mafia emerged.  What actually happened is that each time there was a decline in mafia morale, they would come to the opera house to recover their morale, and such facts lend credence to this reality. 

 

At this time, the country which is the biggest victim of opera is Korea.  Opera is composed by Westerners, having large stature.  For opera there must be the loud sound of orchestra accompaniment and ensemble in thousands of opera houses.  Because there formed a group of Westerners with large stature and loud sound, some difficulties were encountered, leading sometimes to cases of adjourning performances.  Moreover, the weak Korean people were really hurt having small stature and a soft sound.  It meant that there was the sound of desperately trying to make a sound with the muscles around the neck during successive rehearsals so as to perform opera pieces.  Because of this, the natural, pure, beautiful sound of a natural instrument was lost on me.  Such hurtful sounds made it that beautiful poems which must be delicately sung could not be done well, thus this was also a big cultural loss.  This is the harm suffered by almost every Korean singer who sing opera. It is standard that art songs of Schubert, Faure, Brahms…

should be sung in a about 6 hundred seated theatres accompanied by piano.

 

Currently, there is overwhelming excitement of opera all over Korea.  There is no place without an opera in each city.  When you go to opera performance halls, they are mostly filled with middle or high school students. The performers were luring the students they were teaching at the schools to filled up the theatre.  The students had no clue what opera was, and were just sacrificial lambs brought it to fill the places.  The simple-hearted and pure youth have long been fed the uncivilized sound of lamenting of the most foul lyrics such as of passion, cruelty, adultery, and murder.

 

Where are such a people that would not listen to such uncivilized lamenting, and have passionate, lively sounds coming from the television and radios, even if it wasn’t the opera house, in the situation where the passion of opera was spreading throughout Korea.  The wave of opera was amplified by worldwide opera stars visiting Korea often.  The famous tenor Pavarotti visited Korea a few times.  Each time he came the Olympic stadium was filled with a tens of thousands of people, even though the price was high, and the press, whether on television, radio, or in the newspaper, highly promoted this performance.  Each time he came, the wave of opera increasingly covered Korea.  Apart from this, José Carreras, Plácido Domingo, and other famous opera singers visited Korea

frequently.

 

Each time, the music hall filled with audiences, and the opera wave was sweeping all of Korea.  These were all verismo opera singers, with loud, and lively and most-passionate sounds, and they gave the audience their fill of the most barbaric sounds, that were not cultural but were of passion, and cruelty. Could the famous opera singers such as Caruso, Callas, Pavarotti, and Domingo sing the art songs well, just as they do opera?  It is impossible.  Art songs are songs that have a sense of value, and can be sung only if one has intellectual character. Their sounds are so passionate, and so they cannot sing art songs well because their sounds are not suitable for art songs.  Until now, the energy of evil gushing from opera is thick like a fog over Korea.  Because there are big orchestra accompaniments in theatres with thousands of seats for opera events, the lyrics are not conveyed at all, and anti-cultural events are continually promoting vanity and extravagance, because of this ignorance.  Therefore, the country is being filled with corruption, and morals and ethics are giving way, and the result of having the world’s highest divorce and suicide rate has been no coincidence.  Recently, the horrible tragedy of the Sewol ferry occurred, where 304 high school students lost their lives as they went under the sea.  This tragedy was brought about by the poor state of honesty, due to the lack of a moral culture.  The state of things is that a second, and third tragedy will likely occur, if there is no restoration of honesty, by way of cultural dissemination.

While there is the flood of various types of cultural events in the country, along with the growth of the Korean economy, the majority are types of growing provocative pleasures and decadent entertainment, and actually it is the case that there is the crisis of the absence of a moral culture.

 

If we listen to the art songs of those such as Schubert, Schumann, Brahms, Fauré, we encounter the artistic essence of patience, simplicity, honesty, intelligence and love.  However, I came to know that all of opera is just artful songs that give stimulating pleasure, though they are flamboyantly beautiful, and that it is songs lacking any honesty whatsoever.  As well, there is a downfall of the opera that was performed lively by a large orchestra in the large theatre of thousands of seats, to songs that give stimulating pleasure, and are ignorant of any sort of truth.

 

I think that High C is the height of stimulating pleasure that is the purpose of opera.  I went to go see the performance of Pavarotti for myself.  He held with a loud sound a lively High C, and the entire theatre became wildly excited in an instead, and the bravo sound reverberated.  That was the moment that opera, with the purpose of stimulating pleasure, reached attained its peak.  Can this stimulating pleasure and wild excitement sublimate us and purify out emotions?  The High C was not like a lullaby, and was not a loving sound, and was not a sound of art calling conveying a beautiful creation.  In conditions of intense stimulation, there is the most passion from the need to struggle, and the most barbaric, lamenting sound.  If such a barbaric High C is done well, one becomes the king of High C, and becomes dominant as the supreme star of the opera world, and there is the sense that this type of opera is nothing other than barbaric music.  This is the rational response of study.

 

Pavarotti became the king of High C by singing the High C well, and reigned as the most supreme opera star in the world.  He abandoned the raising of his 5 children, and his wife who had dedicated her life to helping with his activities, and while living with his 25 year old female secretary, conceived a love child.  He is an adulterer who had deserted grace, and betrayed ethics.  Going wild about the singing of an adulterer and giving him applause is an act of sabotaging ethics, and forgetting reason.  There can be no justification here whatsoever.  For all art, while the audience can only be touched by the beautiful personality of the performer, the violent and barbaric personality in opera is a condition of the opera star betraying the creation of art, even if they have a strong and loud sound.  When admiring Libretto or movies as fiction that are used in opera, while the artistic intent of good triumphing over evil does live, in opera, with the purpose of enjoying lively sounds and stimulating pleasure, if there is a lively sound, even if it is the evil song of a murderer, applause is given and evil is enjoyed; and if the sound does not come out good, there is a heckling of the good and jealous that is most barbaric, and it is the most evil music.  The worldwide murderer Hitler was an opera fanatic, and spent his whole life enthusiastic about opera.  While he was enthusiastic about opera, it is a fact that mankind suffered a great deal, and this was because his heart became stained with qualities of opera such as deception, passion, violence, and cruelty.  If he had loved the

songs like Wild rose by Schubert, Lullaby by Brahms ,Songs my mother taught me by Dvorak and other true love songs as much as opera, would he have become the murderer of the century?

The classic statement of this critical attitude is Saint Évremond’s definition of opera, in The Harvard Dictionary of Music, as “a bizarre affair made up of poetry and music, in which the poet and the musician, each equally obstructed by the other, give themselves no end of trouble to produce a wretched result.” Worldwide intellectuals and scholars have said the same things.  They sigh, “How can opera, wearing colorful clothes, and just letting out the sound of barbaric lamenting, be called ‘art’?”  We must listen to what scholars and intellectuals say.  This is because they have a conscience in being focused on the history of mankind.  Again, I emphasize my academic opinion, without the slightest fault, without much of a process by the theory on the harms of opera.  I am sincere about the culture of mankind, and world peace.

 

Opera is the con artist of the century!  For the past four centuries it has used the skin of the greatest arts, and by staining the world with evil, it has brought about a terrifying world where love is being exhausted, and there are barbaric acts of murder in places around the world.  This type of opera, an evil being cruel and barbaric, is still passing itself off as a supreme art.  This is an insult and disgrace of the wisdom of mankind.  This is an insult and disgrace of the history of mankind.

 

There are several performance halls at the Lincoln Center in New York. It is a truly a beautiful place.  Situated at the center is the brilliant Metropolitan Opera House.  People are overwhelmed by their dignity, and opera seems to be proclaiming itself to be the greatest synthesis of art of all the arts.  I think the Australia Opera House, La Scala Opera House, Vienna State Opera House, and Covent Garden Opera House would all have a similar atmosphere.

With their reputation as the most splendid halls for comprehensive art, these venues provided glamorous stages for performers to come into the light as world-class opera singers, paying them high fees.  These are the stages from the dreams of worldwide vocal students, and opera reigns as the supreme art, and has the role of overwhelming the entire world.

 

What kind of cultural impact have such glamorous art centers had? What songs are being sung in the most euphoric of the world’s art halls? Is the beautiful poetry of the great poets, Heine, Goethe, Verlaine, and Baudelaire being sung? No, the world’s most vile lyrics – of high passion, violence, cruelty, adultery, murder, and curses – are being sung.  When loud and splendid sounds emanate from their splendid stages, applause is given, and evil is enjoyed, even if it is the evil song of a murderer; and when loud and splendid sounds emanate, applause is given and evil is enjoyed, even if it is the song of an adulterer, and morals are destroyed.  When the splendid sounds are made, these are the most passionate, the most violent, the most barbaric lamenting sounds, and even so, applause is given, and it is enjoyed, and this is the cradle of evil, paralyzing and exhausting morals. The American Opera Center, which did not exist in 1970 when I first entered The Juilliard School was established in 1972,starting a new trend among musical institutions to open an opera department of their own. Now, almost all music schools

around the America have their own opera courses.Now opera overwhelmed all over

America.

 

Evil spirits  of opera already spread out all over the  America like a fog !

Evil spirits of opera already spread out all over the whole world like a fog!

This is a critical situation !!

 

Opera must be destroyed !!!

 

This is the most critical cultural movement transforming from a terrifying world where

evil swaggers, to a world of peace, where the true love of mankind flourishes.

This is the most critical world peace movement, and the most urgent in transforming

the dark world where the ethics and morals of mankind have collapsed, to a world

where morals shine brightly.

 

We cannot be spectators as the history of mankind declines day by day. We all have to

work together for world peace. All nations should teach nursery songs at nursery

schools and classical music, art songs, literature and great individuals at elementary

schools, middle schools and high schools. We have to make great revolution for human

spirits through school educations. These would be the most important and most ideal

way for the everlasting world peace.

 

 

       Sincerely yours,

 

 

 

 

     Byung Sun Soh,Director

 

   THE NEW YORK ART SONGS ASSOCIATION

    98Thayer Street # 6G

    New York, NY 10040

    (212)567-6919

    Byungssoh@gmail.com

 

    Addresses:

 

UN Secretary General

President & Prime Minister of All Nations  

            Minister of Educations of All Nations

News Agencies

Music Schools

 

 

 

 

 

세계평화를 위한 중대한 제안

 

뉴욕예술가곡연구회 회장  서병선   

   

 

 

 

지금 세계 곳곳에서는 분쟁과 테러가 끊이지 않고 있어 수많은 무고한 생명들이

목숨을 잃는 비극이 계속되고 있다.사랑은 나날이 메말라 가고 온갖 사회악은

치솟고 있으며 잔인한 살인행위는 세계방방곡곡에서 날로 늘어만 가고있는 것이다.인륜과 도덕이 무너지고 온갖 악이 날로 팽대해가는 비극의 시대다. 지금

우리는 세계곳곳에서 터져나오는 탄식의 소리를 듣는다.

 

악이  날뛰는 공포의 세상 !!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지 않고서는 나날이 기우러져가는 인류역사를 구해낼 길이

없는 것이다.이 모두가 가장 위대한 예술의 탈을쓰고 지난 400 년동안 온 세상을 압도해 오면서 온 세상을 악으로 물드려온 오페라 때문이란  사실을 깨닫고 그  실상을 파혜친다. 나도 한때는  오페라를 최고의 성악예술로 숭봉하고 나의 온 정력과 시간을 오페라 공부와 연주에 바친때가 있었다.뜻밖으로 오페라의 해악을 깨닫게 되었고 오페라의 해악을 막는일이 내가 하여야할 일이란 사명감을 갖게되어  이 외로운 일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내가 처음으로 오페라해독론을 전 세계 155 곳으로 발송한것은 1986 년이었다.

독일,호주,뉴질랜드,한국..수상실에서 답신이 왔고 전 세계 도처에서 큰 호응이

답지했다. 풀리처상을 수상한 중견 음악평론가  Donal Henahan  씨는 New York Times Music Section  Opera as Godzilla  란 제목으로 내가 보낸 6 Page  글 가운데서 다음의 핵심적인 글을 실었다.

 

                            

Thanks,also,to thestudent of vocal music who sent along a copy of his six-page single-spaced history of opera,in which the essential nature of the whole genre is spelled out in such words as these:Tragic modern developments such as love being the thing of the past,human life no longer respected and brutal killings of human lives all over the world are actually the results of our blind admiration for operaOpera,being the most falsely glorious music form,is flourishing only to exhaust human love,human sentiment and human soul.Opera,in conclusion, is the most evil and brutal music form that has the most deceiving exterior. Opera,in the strictest,sense,is not classical musicWe have to destroy opera before it destroys us.

 

 

답신을 보내준 모든 분들과   N.Y.Times  에 특별히 감사한다.내가  N.Y.Times  에 실린 글을 보는 순간 아!  `이는 인류역사의 큰 경사다.’라는 환호성이 저절로 터져나왔다 .N.Y.Times 는 인류역사의 빛이되는 좋은 신문이다 .New York Times 에 실린 글을 원문인 한국어로  다시써본다.`현대사회에서 일어나고있는 사랑이 나날이 사라지는 현상,인명경시풍조,세계도처에서 날로  늘아만가는 잔인무도한 살인행위…  등이 모두 오페라의 맹목적인 숭봉에있다. 오페라란 종합예술의 화려한 허울을 쓰고 있으나 실제로는 인간의 정서,사랑,영혼을 고갈시키는 가장 잔인하고 가장 사악한 음악이다. 엄밀히 말해 오페라는 클래식 음악이 아니다. 오페라가 우리를 파괴하기전에 우리가 먼저 오페라를 파괴시켜야한다. `

 

내가 오페라의 해악을 깨닫게된 경위와  그 실상을  살펴본다 .

내가태어나고 자란곳은 경기도광주 산기슭 가난한 작은 농가마을이었다.

전기도 없고 자동차도 다니지않는 벽촌마을이었다.먹을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어 물만마시고 끼니를 넘기느라 배가 끊어지는것 같이 아픈 굶주림의 극심한 고통을 겪은적도 두번 있었다.집에 라디오조차 없는 가난한 집에서 자랐으니 음악을 접할 기회란 거의 없었다.고등학교시절 내가 다니던 경신고등학교 음악선생님이 교내 콩쿠르가 있으니 나가보라고 권유하면서 개인레슨을   받게된것이 가곡과의 첫 만남이었다.`아이 !아이!아이!’란 스페인 가곡을 불러 2등을했다. 그 이후 군복무3년을 마치고 1965년 서울음대에 입학했다.당시 서울에 있는 성악도들 거의가 오페라를 최고의 예술로 숭봉하고 모든 정열을 오페라에 바치고 있었다.나도 성악의 깊은 지식이 없을때라 남들따라 오페라공부에 모든 시간을 바쳤다.음대 3년을 마칠무렵 유학의 길이 열려 1969년 미국으로 왔다.

 

1970년 뉴욕 줄리아드 음악학교에 장학생으로 입학되었다.그 당시 내 나이 32세로  줄리아드음악학교역사상 최고령 입학생이 되었다.한학기가 끝나고 깨닫게된 사실은 모든  성악예술의 정수는 아름다운 시 와 선율이 함께 조화를 이루는 슈베르트,포레,브람스,슈만…등의 예술가곡이란 사실이었다.한국성악도들 대부분이 오페라를 최고의 예술로 섬기고 오페라에만 온정력을 쏟고 열광하며 예술가곡은 무능한 사람들이나 하는것인양 외면하고있는것과는 크게 대조되는 면학분위기를 깨닫게된것이다.

뉴욕에 도착하자 꿈에도 그리던 휘황찬란한 메트로폴리탄오페라극장을 수없이 ㅔㅔ드나들면서 유명오페라를 두루 관람했다.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오페라에 대한 나의 흠모는 나날이 사라져갔다.마침내 오페라란 화려한 소리를 즐기는 자극적 ㅔ락만줄뿐 아무 예술적가치도없는 노래라는 사실을 깨닫게되었다.이때 평소 내 음악을 퍽 아껴주던 미국인부부의 소개로 세계적인 오페라가수  Tito Gobbi  를 만나게되었다.내 노래를 듣자 `매우 드믄 아름다운 소리’ 라며 이태리 훌로렌스에서 열리고있는 ` Tito Gobbi Opera Workshop’ 에 전장학생으로 받아주었다.거듭 생각한끝에 오페라를 제대로 알아야겠다는 생각에 오페라의본고장 이태리로 가기로했다.

 

이태리는 어디를가나 거리마다 조각품들이 즐비하고 공공건물이나 개인 주택에도 아름다운 미술품으로 장식돼있다.점심때는 식당마다 아름다운 노래소리가 흘러 나온다.국민 거의가 열렬한 오페라팬이다.이태리에 머므르는동안 이태리사람들 대부분이 인내심이 없고 격정적이란 사실을 깨닫게되었다.나는 의문을 갖기 시작했다.어찌하여 예술의나라 이태리사람들이 인내심이 없고 격정적일까? 어찌하여 예술의나라 이태리에서 무서운 범죄조직인 마피아가 생겨날수 있었을까? 같은 문화권에있는 이웃나라인 독일,불란서,영국…사람들은 어떠한가?

이들 국가의 국민들은 인내심이 있고 성실하며 지성적이란 평을 받고있다.유럽의 같은 문화권속에서 살아온 이웃사이에서 어덯게하여 이와같은 차이가 생긴것일까?

독일,불란서,영국…같은 나라에는 가곡이 널리 보급되어있어 가곡의 자질인 인내, 지성,소박,사랑…등이 국민문화정신에 주축을 이루워오고 있기때문이다.반면 이태리에는 예술가곡이 전무하고 국민거의가 오페라에만 열광해왔기때문이란 사실을 터득하게된것이다.노래의 주인은 가사다.어떠한 가사를 노래하느냐에 따라 그 성악예술의 가치가 측정된다.예술가곡은 하이네,괴테,베르렌느,김소월…등 시성들의 아름다운 시 를 노래하고있다.반면 대부분 오페라는 질투,저주,간음,격정,난폭,잔인,살인…등 이 세상에서도 가장 추악한 가사를 노래하고 있는것이다.이 하나의사실만으로도 오페라의 가치를 가히짐작할수있는 일이다.오페라사상 가장 유명한 카루소를 고찰해본다.Baker 음악가 사전에 다음과같이 카루소를 소개하고있다. `그의 사생활은 난폭했다.그는 먹기를 좋아하는 폭식가였다. Ada Giaghetti  와의 사이에 두 사생아를 두었고 헤어질때는 대중이 도저히 용납할수없는 비열한 법적투쟁으로 끝났다. 뉴욕 센트럴파크 동물원에서 원숭이를 관람하는도중 동물애호가인 두미국여성에게 행한 비열한행위로 고소를 당해 고등법원에까지 기소되었으며 미국당국에서 카루소의 미국연주를 일체 금지시키는 `연주 금지령’까지 심각하게 고려한일이 있다.’… 라고 쓰여있다.그의 소리는 격정,난폭,잔인…등으로 주류를 이루고있다.그가 크게 빛을본 오페라들은  Otello,Tosca,Rigolleto..등 격정,난폭,잔인…등의 연속인  Verismo Opera  들이다. 이들 오페라들은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크고 화려한 격정적인 소리가 판을 치므로 카루소와같이 격정적이고 난폭하고 잔인한 인간들의 큰 소리가 큰 빛을 보고 위대한오페라가수로 군림하는것은 당연한일이며 이는 곧 오페라의생리 인것이다. 그의 자질인 격정,난폭,잔인…등은 노래를 듣는 사람들 마음안에 무의식적으로   스며드는 결과이니  카루소와  Verismo Opera  가 인류정신사에 끼친해악은  실로 지대한것이다. 모든VerismoOpera는소리가더욱격정적일수록,소리가더욱난폭할수록,소리가더욱잔인할수록  더욱 큰 통쾌감을 주고 더욱 큰 자극적쾌락을 즐기게 되는것이다. 비교적 감정이 풍부한 이태리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오페라는  Verismo Opera 들이며 이태리땅에서는 거의 이와같은 Verismo Opera  만 연주되고

있어 이태리땅에서 무서운 범죄조직인 마피아가 생겨난것은 오페라 때문이란

결론을 얻게되는것이다.

 

지금 이 세상에서 오페라의 피해가 가장 큰 나라는 한국이다.

오페라는 원래 체구가 큰 서구사람들을 기준하여 작곡되었다.

수천석의  큰 극장에서 큰 오케스트라반주와 큰 합창을 뚫고 소리를 내야하는

오페라는 체구가 크고 소리도 큰 서구사람들도 소리에 무리가 생겨 어려움을 격고 연주를 중단하는 일도 종종 벌어지고 있다. 더구나  체구도 작고 소리도 작고 약한 한국사람들에게는 그 피해가 엄청나다. 오페라 한 작품을 연주하기위해 몇차례 리허설을 하는동안에도 소리에 무리가  생 겨  아름다운 소리의 빛갈을 잃고 소리를 버럭 버럭 질러야되는 지경에 이른다.이렇게 상처받은 소리들은 아름다운 시 를  정교하게 불러야되는 가곡을 잘 부를수 없게되니 이 또한 크나큰 문화적 손실이다. 이는 오페라를 부르는 한국성악가  모두가 겪는 피해다. 그 예 를 본다.

우리 선배가운데 대학을 졸업한후 독일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 서울에 있는 음악

대학 교수가 된 젊은 여교수가 있었다. 장래가 촉망되는 미성의 소프라노 였다.

귀국후 첫번 출연으로 Verdi Opera Aida  에서 Aida  역을 맡았다. 주위 사람들이 모두 걱정했다.  Aida 역은 그녀에게 너무 무겁고 힘에겨운 역이라고…

몇차례의 연습을 거친후 연주를 끝마쳤을 때 그녀의 소리는 완전히 무너졌다.

연주의 꿈을 접어야하는 비극을 맞게된 것이다. 베르디 오페라는 관악을 많이 사용하여 반주가 무겁고 등장 인물도 많아 그 규모가 커서 한국성악가들이 감당 하기에는 너무나 역부족이란 사실을 직감하게되는 오페라다. 지금 온 한국땅이 오페라 열기로 가득찼다. 이성을 망각한 광적열기로 가득찼다. 도시마다 오페라가 없는곳이 없다. 오페라 연주장을 가보면 거의 중.고등학생들로 가득찼다. 출연자들이 가르치고 있는 학교학생들을 유치하여 극장을 메워오고 있는것이다. 이들은 오페라가 무엇인지도 모르면서 자리를 채워주기 위해 끌려온 희생양들이다. 티없이 맑은 청소년들에게 격정,난폭,잔인,간음,살인…등 가장 추악한 가사들을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야만적인 소리를 먹여온지 오래다. 온 한국땅을 뒤덮고 있는 극심한 오페라의 열기 속에서 오페라극장이 아닐지라도 라디오나, TV 를 통해 흘러나오는 오페라의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야만적인 소리를 듣지 않고 사는 사람 그 어디에 있을까? 그 위에 세계적인 오페라스타들이 한국을 자주 방문하여 오페라의 열기를 증폭 시키고 있는것이다. 유명한 오페라가수 파바롯티가 한국을 여러차례 방문했다. TV 라디오 신문…등 전 언론매체들이 그의 연주를 대대적으로 홍보하여 비싼 입장료도 불구 수만명이 들어가는 올림픽경기장이 매번 큰 성황을 이루웠다.그가 한국을방문할때마다 오페라의 뜨거운 열기가 온 한국땅을 뒤덮은 것이다. 그 외에도 호세카레라스,풀라치도 도밍고…등 유명한 오페라가수들이 줄을지어 한국을 방문하고 있다. 매번 음악회장이 가득차고 오페라의 열기가 온 한국땅을 휩쓸어 오고있다. 이들 모두가 Verismo Opera  가수들이며 크고 화려한 격정적인 소리를 가장 격정적이고 가장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야만의 소리를 만끽시키면서 청중들의 마음을 격정,난폭,잔인등으로 물들이는 가장야만적이고  가장비문화적인소리다.오페라가수로유명한 카루소,칼라스,파바롯티,도밍고..같은 가수들이 예술가곡을 오페라에서처럼 잘 부를수 있을까? 불 가능한일이다. 예술가곡은 지적인격이 있어야 부를수있는것이다.그들의 소리가 너무격정적이어서 예술가곡에는 맞지않는것이다. 지금까지 오페라가 뿜어온 악의 기운은 온 한국땅위에 안개와 같이 자욱하다.

 

가곡행사도 오페라를 본따 수천석의 큰 극장에서 큰 오케스트라 반주로 연주해 오고있어 가사내용이 전혀 전달되지않고 묵살되므로 실상은 허영과 사치를 조장하는 반문화행사로 작용하고 있는것이다. 슈베르트,포레,슈만,브람스…등 예술가곡은 6백석내외의 아담한극장에서 피아노반주로 연주하는것이 표준이다. 그러한 상황에서 가곡이 가장  아름답게 연주되며 시에 간직된 지성,사랑,소박..등 문화적 자질들이 청중들마음을 순화시켜주는 문화행위가 뒤 따르기 때문이다. 지금 한국땅위에 클래식음악이 홍수를 이루고 있으나 거의가 예술적 목적과 뜻이 결여된 행사로 일관되어 실제는 허영과 사치 를 조장할뿐이다. 이처럼 고질화된 부패연주풍토가 온 한국땅을 지배하고 있는지 오래다. 그러니 온 나라가 부패로 가득차고 가치관과 도덕관이 무너져 이혼율과 자살율이 세계제1위로 치솟은 결과가 결코 우연한 일이 아니다.최근 세월호참사로304명의 꽃같은 고등학교 학생들이 바다속으로 침몰되어 목숨을 잃은 참혹한 비극이 또 발생했다. 이 모두가 정신문화부재로 인한 정직성황폐현상이 빚어낸 비극이다. 문화보급을 통한 정직성회복 없이는 제2 3의 비극이 생길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근래들어 한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온 나라에 각종문화행사가 홍수를 이루고 있으나 대부분이 자극적 쾌락과 퇴폐적 유흥물로 넘처나고 있으며 실제로는 정신문화부재의 심각한 위기에 처해있는것이다 .

모든 오페라가  현란하게 아름다우나 자극적 쾌락을 주는 기교적이고 자극적인 노래일뿐 아무 진실이 없는 노래임을 깨닫게된다. 수천석의 큰 극장에서 큰 오케스트라의 화려한반주로 연주되는 오페라는 어떠한 진실도 묵살되고  자극적쾌락을 주는 자극적인 노래로 전락되는 상황을 이루고  있는것이다. 오페라의 목적인 자극적쾌락의 극치를 이루는 HighC를생각해본다.

 

본인이 참관했던 테너 파바롯티의 연주를 돌이켜본다. 그가 High C 음을 화려하고 큰 소리로 길게 끌면 온 극장은 삽시간에 흥분의 도가니로 변하며 브라보 소리가 온 극장을 진동시킨다. 오페라의목적인 자극적 쾌락과 흥분이 극에 달하는 순간이다. 이 자극적쾌락과 흥분이 인간의 감정을 순화시키고 승화시켜줄수있을까?

인간을 자극시키고 흥분시킴은 더욱 자극적인 인간으로 만드는 반문화행위가 되는 것이다. High C 음은 자장가를 부르듯이 부르는 온유하고 사랑스러운 소리도 아니고  아름다움을 창조하고 전달하는 예술사명을 지닌 소리도 아니다.

지극히 자극적인 상황에서 발악을해야 나오는 가장 격정적이고  가장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야만적인 소리다. 이러한 야만적인 High C    음을 잘 내면 High C 의 왕이되고 오페라계의 위대한 오페라스타로 군림하는 오페라는 야만적인 음악일 수 밖에 없다는 해답을 스스로 얻게되는것이다. 이는 학문의 순리적인 해답이다.

파바롯티는 High C  를 잘 내어 High C  의 왕이 되었고 위대한 오페라가수로 전 세계를 누벼왔다. 그는 자기 5 자식의 양육과 자신의 활동을 평생토록 헌신적으로 도와준 부인을 저버리고 25세 여비서와 동거하며 사생아를 낳았다. 그는 은혜를 저버리고 도덕을 배반한 간음자다. 간음자의 노래에 열광하고 박수를  보내는 일은 이성을 망각한 도덕의 파괴행위다. 여기에는 어떠한 변명도 있을수 없다. 모든 예술은  연주자의 아름다운 인격을통해서만 청중들에게 감동감화를 줄수있는 것이다. 그러나 오페라에서는  인격이 난폭하고 잔인할지라도  힘세고 크고 화려한 높은 소리를  잘 내면 오페라 스타가 되는 예술창조의 근본원리를 배반하고 있는것이다. 오페라에 사용되고 있는 Libretto가 영화나 소설로 감상될때는 권선징악의 예술적의도가 살아나나   화려한 소리를 즐기는  자극적 쾌락이 목적인 오페라에서는 크고 화려한 소리가 나올때면 살인자의 사악한 노래에도  박수를 보내고 악을 즐기며 소리가 잘 안나올때면 선도 질시하고 야유를 퍼붓는 가장 잔인 하고 가장 사악한 음악이다. 세기적인 살인마 히틀러가 평생을 오페라에 열광하고 살아온 오페라의 광신자였다. 그가 오페라에 열광해오는동안 그의 인간적 진실이 모두 박탈당했고 그의 마음이 오페라의자질인 기만,격정,난폭,잔인등으로 물들었기 때문이다. 만일 그가  자장가,들장미…등  사랑의 노래인 가곡을 오페라만큼 사랑하고 살았다면 세기적인 살인마가 될수 있었을가 ? Saint Evremont 이란 학자는  Harvard  음악사전에  `오페라 란 시 와 노래가 엇갈리는 방해를 계속하면서 비열한 결과를 초래하는것’ 라고 정의했다. 전세계 지성인들과 학자들은 동일하게 말한다. 울굿 불긋한 유치한 옷을 입고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야만적인 소리를 어떻게 음악이라 할수있단 말인가 ? 우리는 지성인들과 학자들의 소리를 들어야한다.그들은 인류역사를 바로  이끄는 양심이기 때문이다. 뉴욕시에는 여러 연주장이 모여있는 Lincoln Center 가 있다. 참으로 아름다운 곳이다. 이토록 중요한 연주광장 맨 중앙에 Metropolitan Opera House가 휘황찬란한 모습으로 자리잡고있다.그 위용은 보는사람들을 압도하며 오페라가 모든예술 가운데서도 가장 위대한예술이라고 말하는듯하다. La Scala Opera House, Covent Garden Opera House, Vienna State Opera House,Australia Opera House 등이 같은 위용을 풍기며 위대한 예술의 전당으로 추앙받아 오고 있는것이다. 이들 위대한 예술의전당에서 어떠한 노래들이 불려져왔을까 ? 하이네,괴테,베르렌느,보드레르…등 시성들의 아름다운 시 가 노래불려졌을까 ? 격정,난폭,간음,저주,살인…등 이 세상에서 가장 추악한 가사들이 노래불려져 오고있는것이다. 크고 화려한 소리가 나올때면 간음자의 노래에도  박수갈채를 보내고  도덕을 파괴해왔고 크고 화려한 소리가 나올때면 살인자의 사악한 노래에도  박수갈채를 보내고  악을 즐기게한 악의 산실들이다.오페라는 가장 위대한 예술의 탈을 쓰고 지난 400 년동안 온세상을 압도하고 온 세상을 악으로 물들여온 가장 잔인하고 가장 사악한 음악이다. 이같은 오페라가 4세기가지난 지금도  가장위대한 예술로 행세하고 있는것은  인류지혜의 모욕이요 수치다 !

이는 인류역사의  모욕이요 수치다 !

오페라를 파괴 시켜야한다 !!

이는 악이 활보하는  공포의 세상을 진정한 인간사랑이 꽃피는 평화의 세계로 변화 시키는 가장 중대한 문화운동이다. 이는 인륜과 도덕이 무너지는 어두운 세상을 가치관과 도덕관이 살아나는 빛의 세상으로 변화시키는 가장 시급하고 가장 중대한 세계평화운동이다 ! 우리 온 인류는 비극으로 치닫고 나날이 기우러져가는 인류역사를 더이상 방치해서는 안된다. 세계평화를 위하여 모두가 힘을 합해야한다.

전 세계 모든 나라가 유치원에서는 동요를 국민 학교,중학교,고등학교 에서는

가곡,클래식음악,문학,위인전기…등을 가르쳐 인류정신을 회복 시켜야한다.

전 세계가 학교교육을 통해 인류정신을 회복시키는 획기적인 정신혁명을 크게

일으켜야한다!

 

이는  세계평화 를 이루는 가장  중대한 길이다 !!

 

                           2016  7윌 27일

 

               뉴예술가곡연구회  회장  서병선

 

수신자; UN 사무총장,각국대통령,수상,문교부장관,음악대학,언론기관

 

.              Byung  Sun  Soh, Director

          

      THE NEW YORK ART SONGS ASSOCIATION

                       98 Thayer Street #6G

                      New York, NY 10040

                      (212)567-6919

           e mail;byungssoh@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디오 오디오 (다운받기)

leekyungjoo-620
90 나이에 문학상 탄 실향민 이경주 씨.
사진-이경주 씨 제공

미국의 수도 워싱턴 인근에 사는 실향민 이경주 씨는 올해 90을 바라보는 나이에 함북민보 문화상을 받게 돼 기쁘다고 자유아시아방송과 회견에서 밝혔습니다. 실향민 이경주 씨는 함북 성진 출신으로 그동안 미국과 한국 문단을 통해 왕성한 문학 활동을 하면서 특히 함북민보를 통해 함경인의 자금심을 고취하고 분단 조국과 실향민의 아픔을 게재하며 문화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문화예술부문의 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경주 씨는 앞으로도 글을 통해 통일 한국에 이바지 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목요대담 오늘은 함북민보 문화상을 받은 실향민 이경주 씨를 만나봅니다.

지난 2011년 이북 5도민 고국 방문단 행사에 참가해 ‘경모시’를 낭독해 실향민들의 아픔을 달랬다고 들었습니다. 소감이 있으실 것 같습니다.

: 90줄 바라보는 실향민으로서 감회가 깊습니다. 이 나이에 또 상을 탄다는 게 기쁘고요. 특별히 다른 상도 아니고 문화상을 타서 더욱 기쁩니다.

실향민들을 위한 신문으로 알고 있습니다. 어떤 신문인지 소개해 주시지요.

: 북한을 수복하게 되면 바로 모든 국가 행정을 신속하게 집행할 수 있도록 북한지역 각도의 도청이 있습니다. 이북 5도의 평안도, 함경도, 황해도 등 인대요. 5도민회 중에서 함경북도에서 주는 문화예술상입니다.

지난 2011년에 실향민 고국방문단으로 한국에 다녀오셨는데 그 당시 행사 소식도 전해 주시지요.

: 제가 2011년에 북한에 고향은 둔 해외 실향민들 대상 고국 방문단의 일원으로 초청돼 한국을 방문했는데, 그때 실향민들에게 국가의 발전상을 보여주며 또 여러 가지 실향민들을 위한 행사를 합니다. 행사 중에서도 마지막으로 경모제를 드리는 행사가 있습니다. 경모제는 실향민들이 고향을 떠나와서 고향에 돌아가지 못하고 수십 년이 지나니까? 선친들의 모든 기재사를 드리지 못한 그런 일종의 불효를 뉘우치며 또 선조들에 대한 제를 드리는 일종의 행사입니다.

당시 행사에서 경모시 낭송하신 것과 함북민보에 어떤 글들을 게재해 오셨는지요.

: 당시 행사에 330여 명이 참가했는데 관광객을 포함 4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나의 경모시를 낭송했습니다. 그날 비가 많이 쏟아졌습니다. 제가 낭송하는 경모시를 들으며 눈물과 비가 합쳐져서 아주 애절한 심정으로 경모제를 지냈던 것이 기억 나 가지고 그래 미국에 돌아와서도 계속해 실향의 시를 워싱턴 일원 신문에 게재했으며 또한 함북민보에 계속해서 실향, 고향, 남북통일문제 등에 관한 글을 계속 보내 게재됐지요. 그래 게재가 몇 년 되다 보니까. 외국에 나가 있으면서 고국을 사랑하고 고향을 그리는 그런 실향의 시를 통해서 실향민들의 마음을 고양시키고 또 통일 염원에 관해 기여됐다는 공로로 상을 받게 된 것 같습니다. 지난 1월 18일에 받았습니다.

미국 워싱턴 지역에서도 시니어를 위한 문학창작 강의를 하신다고요.

: 함경도민회의 고문을 맡고 있고, 이곳 워싱턴 여러 시니어들을 위한 문학창작을 위해 강의하고 있습니다. 거의 20년 동안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몇 권의 시집을 발간하셨는지요.

: 제가 5권의 시집을 발간했습니다. 시집 외에도 신문 등 다른 미디어에도 시를 써서 보내곤 했습니다.

이경주 씨의 첫 시집에 실린 ‘고향에 가면’ 함께 들어봅니다.

구름만 내왕하는 고향
이정표조차 없는 삼팔선 북녘
만약 다시 고향에 가면
그 옛날 개구쟁이로 뛰놀던
동구 밖 금잔디에
원 없이 뒹굴리다.
돌배나무 우듬지에 걸린
꼬리 연도 찾아보고
콩서리 참외 서리
말썽 일던 밭고랑도 돌아보고
그러다 옛친구 만나며
손잡고 냇가에 발가벗고 물장구치리다.
버들 거지 밑에 숨은 모래 뭍이 버들붕어 쉿 쉿 쫓아 보리다.
덜커덩덜커덩 철 다리 구르며 목신 울음의 철마에 실려
정든 고향 찾는 길손 향해 높이 손을 흘들리라
채송화 맨드라미 나팔꽃 피고
담장이 넝쿨 뒤집어쓴
흑 악담 황토 땅에
맨발 벗고 서서 흙내음 맡으며
거미줄 잠자리 채로 나비 잠자리도 잡으리
노을이 서산에 물들고
긴 그림자 키를 넘을 때
초가집 지붕 위로
흰 연기 머리 풀고
멀리 작은 교회당의 종소리 울리면
아련한 추억의 조약돌 찾아 말없이 걸으리
고향에 가면

목요대담 오늘은 함북민보 문화상을 받은 실향민 이경주 씨를 만나봤습니다. 지금까지 진행에 RFA이현기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나님이 기뻐하시는 사람들       정성호 저 | 쿰란출판사

 

이 책은 저자가 40년 미국 이민생활을 하는 동안 집사로 8년, 장로로 12년, 목사로 20년 을 섬기면서 고난과 축복의 여러 가지 일들을 통해 주님이 주신 은혜와 감동을 말씀에 담아 선포한 설교집이다. 매일의 새벽기도 메시지와 매주일 설교를 요약하여 주보에 실었고, 영혼 구원을 위해 전도지로도 활용하였다. 개인묵상이나 소그룹 모임에서 깊은 은혜를 체험할 수 있는 요약 설교집이다.


 

 

SAMSUNG | SCH-I605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2.6 | 0.00 EV | 3.7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5:07:12 18:14:24

 

 

<저자 소개>

정성호 (Sung Ho Chung) 목사

 

진주교육대학(사범) 졸 (초등학교 1급 정교사 자격)
육군 복무 제대(백마부대). 월남 주재원 2년(사이공)
미주장로회 뉴욕신학대학 대학원(KPCA) 교육학석사(M.Div) 졸업, 신학석사(Th.M) 졸업
뉴욕 연합신학대학 박사원 졸업(Ph.D), 철학박사(상담학)
코헨대학교 신학대학 졸업(Th.D 신학박사)
미국 기독교상담자협회 정회원
뉴저지 영락교회 개척 장로 장립(KPCA)
뉴저지 가든교회 개척, 장로(KPCA)
알버큐키 갈보리장로교회 개척, 미국 뉴멕시코 주. 목사(CRC)
뉴저지 사랑의 교회 개척, 목사(CRC. 20년) 은퇴, 원로목사
뉴저지 글로벌 비죤교회와 연합, 은퇴
뉴욕신학대학 이사장 역임(학장: 고 백예원 목사)
기독공부 뉴욕지사 이사장 역임
대뉴욕 경제인협회 이사장 역임
뉴욕연합신학대학 교수 역임
미주장로회 동부노회 부노회장 역임(KPCA)
미주장로회 뉴저지 장로회 회장 역임(KPCA)
북미주 개혁장로회 한인 동부협의회 회장 역임(CRC)
북미주 개혁장로회 한인총회 총회장 역임(CRC)

<목차>

1부 생애 최고의 만남, 우리가 메시아를 만났다

나는 주님의 지체입니다
현명한 선택(選擇)
어리석은 사람아, 오늘 밤에
나의 눈을 뜨게 하소서
본받을 교회들
내가 받은 귀한 달란트
생애 최고의 만남, 우리가 메시아(예수 그리스도)를 만났다
토기장이와 그릇
주님, 제가 탕자입니다
하나님이 높이시는 자
예수님을 깨웁시다
광야에서 외치는 사람들
믿는 사람은 모든 것을 할 수 있습니다
여호와께 감사하라
모든 은혜를 무엇으로 보답할꼬
한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면서
기도하면 지혜도 주십니다
가난, 고통, 시련도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네가 어디 있느냐?
벗어라 그리고 던져라
말에 실수가 없으면 온전한 사람
하나님 앞에 엎드리는 사람
행함이 없는 믿음은 그 자체가 죽은 것
눈을 열어 보게 하소서
귀하게 쓰이는 그릇이 됩시다
예수님의 부활은 나의 부활(삶)
네가 어찌하여 낙망하느냐
확신하는 신앙인이 됩시다

2부_ 감사와 축복

우리는 하나님의 성전
어머니, 사랑해요
너의 행한 대로 심판하리라
나에게도 닭의 울음소리를 듣게 하소서
하나님 백성의 표
내게 손을 댄 자가 있도다
거듭났습니까?
나는 예수 그리스도를 만난 후 변화되었는가?
우리를 연단(징계, 훈련)하시는 하나님
정직한 신앙인이 됩시다
십리를 함께 가는 삶
용기 있는 결단
심는 자가 거두는 것은 하나님의 약속
예수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하나님이 찾으시는 의인
감사와 축복
오직 오늘
믿음이 병든 자들을 고치심
눈물의 기도는 보좌를 움직입니다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니
누가 탕자입니까?
오직 사랑 안에서
저울에 달아본 나의 믿음과 행함
밤이 되기 전에, 겨울이 오기 전에
주님, 금년에도 그대로 두소서
항아리에 물을 채우라
무엇으로 심든지 그대로 거두리라

3부_ 시작할 때와 끝날 때

주님 안에서는 모든 것을 할 수 있습니다
여호와의 길을 예비하라
하나님의 축복(God of Blessing)
임마누엘이신 예수 그리스도
우리는 그리스도의 편지요 일꾼
믿고 일어나라!
예수님과 함께 낙원에
든든히 서 가는 교회
오직 주만 바라봅니다
여호와 이레(하나님께서 준비하심)
해(害)도 선(善)으로 바꾸어 쓰시는 하나님
형제 사랑
부모에게 효도함은 영생의 길
행복한 가정, 행복한 부부
주가 그리스도임을 내가 믿나이다
생명 강물에서 살자
하나님의 판단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천국에 들어가는 사람
어머니날을 맞이하면서
네 이웃(형제)을 사랑하라
다 여호와의 것이로다
불 같은 성령
예수 안에서 함께 지어지는 교회
시작할 때와 끝날 때
마음을 찢고 하나님께로 돌아오라
하나님이 세우신 하나님의 교회
오직 믿음으로 살리라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나는 무엇을 심고 있는가          정성호 저 | 쿰란출판사

 

이 책은 저자가 신앙생활을 통하여 얻어진 하나님의 말씀(성경)과 선지자들과 믿음의 선배들의 경험과 교훈들 그리고 많은 신학자들의 연구 서적들 가운데서 마음에 감동이 오는 글들을 모은 것이다. 짧은 글 속에서 삶의 지혜와 하나님의 은혜를 깊이 생각하게 한다. 목회자들에게는 설교예화로, 일반 성도에게는 좋은 묵상집으로 사용하기 좋다.

 

SAMSUNG | SCH-I605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5:07:12 18:15:00

 

 

<목차>

세상에 어찌 이런 일이!
감사보험에 가입합시다
적극적인 삶을 위하여
주님이 마음의 평강을 지키신다
불쾌한 일들은 빨리 잊어버리라
구원은 누가 이룹니까?
운명을 변화시키는 삶
하나님이 지켜보시는 가운데 당신의 희망은 성취될 것입니다
당신은 교인(敎人)입니까? 성도(聖徒)입니까?
왜 당신은 구원에 대하여 불안해합니까?
날마다 느끼는 기적들
시험을 이기는 방법
아빠를 기다리는 아이처럼
기도와 감사
시간은 사람을 기다려 주지 않는데, 현재 나의 믿음은?
나도 그곳에 도착할 수 있다
응답받는 기도생활, 신바람 나는 신앙생활
기도하며 살아가는 그리스도인
하나님은 기도하면 지혜도 주십니다
진정한 믿음은 생명을 보장합니다
하나님과의 만남(만남의 중요성)
기도는‘매달리기 시합’이 아니요, 금식 기도는‘며칠을 굶었으니 해주십시오’가 더더욱 아니다
믿음이 있느냐?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하시는 하나님
아끼고 절약하는 삶은 아릅답다
가장 훌륭한 것과 가장 악한 것
세 마리 닭들의 모습에서……나는?
바른 기도는 믿음으로 인내하는 것이다
언행일치(言行一致)의 삶
위험에 처했을 때
내게 총을 쏘아라
용서와 사랑의 노란 손수건
하나님의 판단 기준
조삼모사(朝三暮四)
주여! 믿습니다
분명 믿음은 조금씩 자라고 있다
하나님은 우리의 행위대로 갚아 주신다
시험을 통과하지 못한 사람들
기도로 얻은 꿈의 실현
바보보다 더한 바보
당신의 양심은 얼마입니까?
피콜로(Piccolo)는 어디 갔어?
겸손 또 겸손
참다운 믿음
기쁜 마음으로, 즐거운 마음으로
사람은 떡으로만 살 수 없다
어디에 쌓으면 안전할까?
선하게 인도하는 사람을 따라
연합된 자가 되었으면 둘이 아니요 하나입니다
화(禍: 재난, 불행)가 복(福)이 된 이야기
의인의 자리에 서자
합당한 기도
다빈치의 겸손
선을 행하다 낙심치 말라
세상에서 가장 귀한 것은?
돌을 입에 문 왜가리
통솔력
기도의 응답과 무응답
그이를 용서해 주세요
목동과 상자
하나님의 사랑
영혼의 추수를 위하여
변심(變心: 마음이 변함)의 무서움
인정받는 사람
선교사 리빙스턴과 그의 친구
탐심을 물리치자
회개한 도둑
낙심하지 말라
하나님께로 돌아가자
육적 소경과 영적 소경
네 모든 짐을 여호와께 맡겨 버려라
썩어진 밀알 하나
예수와 가룟 유다의 모델
말씀으로 변화된 죄인
생명줄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
가장 귀하고 가장 최상의 것은 기도뿐이다
외모를 보고 판단한 실수
선과 악을 판단하시는 하나님
소용없는 황새의 변명
버려야 할 것들!
성경 속에서의 본 미국 -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이하며
마귀 사탄의 덫
성결한 생활을 하는 방법
십자가를 바라보며 오직 주님만 믿으라
독수리와 은어
악은 모든 모양이라도 버려라
기도하는 아버지
죄 지은 자의 두려움
절대로 피할수 없는 것
뜨거운 형제 우애의 사랑(아! 이 사랑 나도 하고 싶다)
오래 참으시는 하나님
나사로야, 나오너라
경고를 바로 듣자
진리를 거절하는 자
예수님을 만나는 사람은
선행과 구제하는 일
뒤가 든든한 사람
책임을 완수한 파수병
앉은뱅이 여인의 확신
하나님은 안내자
결혼은 하나님의 은사
예수 그리스도를 본받아
소를 때린 선교사
앞으로의 삶
하나님, 주일을 잘못 정하였습니다
능력 있는 찬송
계획하시고 이끄시는 하나님
현명한 지혜는 오직 하나님으로부터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것
순종으로 얻어진 금덩어리
우리의 삶 속에서 제일 중요한 것, 화목
기도 없이는 아무것도 이룰 수 없습니다
어버이를 공경하는 마음을 주소서- 어머니날, 아버지날을 보내면서
우리는 왜 얻지를 못하는가?
당신의 마음부터 변화시켜라
응답받는 기도의 새로운 방법들
마음을 새롭게
날마다 느끼는 기적들
어떻게 기도할 것인가?
인간의 성공과 하나님의 뜻
하나님이 기뻐하는 생활의 변화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믿으십시오
생각을 변화시켜라. 그리고 행동으로 옮겨라!
기도를 막는 것
운명을 변화시켜라
평안을 얻기 원합니까?
다리를 놓는 사람이 되리라
목표를 세우고 걸어가는 삶
나는 승리한다
당신은 구원을 확신합니까?
죄란 무엇입니까?
활기찬 인생, 바른 생각으로 기뻐하며 살아갑시다
하나님의 능력과 인간의 성공(승리) 161
성령(聖靈)의 역사는 하나님의 능력(能力)입니다
입으로 하는 기도 뒤에는 행함이 따라야 한다
천국과 지옥은 진짜 있는가?
하나님의 은혜
귀신을 쫓아내는 믿음의 기도
천국에는 누가 가며, 지옥에는 누가 가게 될까요?
청교도들의 신앙생활을 본받자!
왜 구원을 받아야 합니까?
기도의 진수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것이다!!
누가 우리의 사장인가?
하나님을 믿지 않고 죽은 자의 저주
심슨 박사의 가장 위대한 발견
예수 안에서 변화된 사람들
찢어진 성소의 휘장
우리는 모든 일의 증인(證人)
실망과 위로
성도들의 말과 행위
천사의 얼굴과 위선자의 얼굴
왜 개인 전도의 열기가 식어졌을까?
참된 종의 길
왜 인생이 살아가기 힘들고 피곤한가?
하나님께 인정받는 사람
하나님의 비밀은?
정직한 말, 아름다운 말, 실수 없는 말
가뭄 때의 나무는 더 깊은 곳에 뿌리를 내린다
성령의 역사와 사탄의 역사
사역의 내용(1)
나를 본받는 자가 되라
은사를 받은 사람
고통도 같이 나누면 기쁨이 된다
사도의 부르심을 받아
용기 있는 삶
전도(Evangelism)
하나님의 법칙
사역의 내용(2) : 양육(Follow up)
아들이 받은 아버지의 권세
신앙 간증(信仰干證)
민족의 비극 6월 25일!
우물을 파라
사역의 내용(3) : 제자 훈련 (Disciple Training)
기도의 응답
하나님이 주시는 꿈
편애의 결과
사역의 목표
사람에게 가장 귀한 것
부모에게 효도하는 것은 바로 하나님의 축복
성자(聖者) 디오게네스
형제의 기쁨이 나의 기쁨
평신도 사역자
믿고 의지하는 것은 하나님께로 한 발짝 다가서는 것이다
버릴 것과 얻을 것을 구별하는 지혜
하나님의 능력의 손에
기뻐하며 살아가는 삶
믿음으로 소망을 가지고 인내하는 삶
화목(화해)를 중재하는 사람들
하나님께 영광
도박장이 없는 호텔
마귀 사탄이 당할 수 없는 사람들
빨리 받아야 할 구원
누구의 잘못인가?
이단(異端: Heresy)이란?
맥아더 장군의 거짓말
아들을 죽인 부모의 욕심
하나님을 저버리는 교만
어리석은 사람들의 계산
세상에서 가장 귀한 지식은 하나님을 아는 것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을 따르리
가치 없는 것도 진실이 발견되면
칭찬받는 성도들이 됩시다
마지막 구원자
모두 부정하여지나니
나쁜 습관의 포로
우상(偶허수아비, 像형상)
마음이 삶을 지배한다
다 여호와의 것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치매(알츠하이머)와 기억감퇴
실패에서 성공으로
고난은 극복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세계평화를 위한 중대한 제안

 

뉴욕예술가곡연구회 회장  서병선   

  

 

 

 

지금 세계 곳곳에서는 분쟁과 테러가 끊이지 않고 있어 수많은 무고한 생명들이

목숨을 잃는 비극이 계속되고 있다.사랑은 나날이 메말라 가고 온갖 사회악은

치솟고 있으며 잔인한 살인행위는 세계방방곡곡에서 날로 늘어만 가고있는 것이다.인륜과 도덕이 무너지고 온갖 악이 날로 팽대해가는 비극의 시대다. 지금

우리는 세계곳곳에서 터져나오는 탄식의 소리를 듣는다.

 

악이  날뛰는 공포의 세상 !!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지 않고서는 나날이 기우러져가는 인류역사를 구해낼 길이

없는 것이다.이 모두가 가장 위대한 예술의 탈을쓰고 지난 400 년동안 온 세상을 압도해 오면서 온 세상을 악으로 물드려온 오페라 때문이란  사실을 깨닫고 그  실상을 파혜친다. 나도 한때는  오페라를 최고의 성악예술로 숭봉하고 나의 온 정력과 시간을 오페라 공부와 연주에 바친때가 있었다.뜻밖으로 오페라의 해악을 깨닫게 되었고 오페라의 해악을 막는일이 내가 하여야할 일이란 사명감을 갖게되어  이 외로운 일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내가 처음으로 오페라해독론을 전 세계 155 곳으로 발송한것은 1986 년이었다.

독일,호주,뉴질랜드,한국..수상실에서 답신이 왔고 전 세계 도처에서 큰 호응이

답지했다. 풀리처상을 수상한 중견 음악평론가  Donal Henahan  씨는 New York Times Music Section Opera as Godzilla  란 제목으로 내가 보낸 6 Page  글 가운데서 다음의 핵심적인 글을 실었다.

 

                            

Thanks,also,to the”student of vocal music” who sent along a copy of his six-page single-spaced history of opera,in which the essential nature of the whole genre is spelled out in such words as these:”Tragic modern developments such as love being the thing of the past,human life no longer respected and brutal killings of human lives all over the world are actually the results of our blind admiration for opera…Opera,being the most falsely glorious music form,is flourishing only to exhaust human love,human sentiment and human soul.Opera,in conclusion, is the most evil and brutal music form that has the most deceiving exterior. Opera,in the strictest,sense,is not classical music…We have to destroy opera before it destroys us.”

 

 

답신을 보내준 모든 분들과   N.Y.Times  에 특별히 감사한다.내가  N.Y.Times  에 실린 글을 보는 순간 아!  `이는 인류역사의 큰 경사다.’라는 환호성이 저절로 터져나왔다 .N.Y.Times 인류역사의 빛이되는 좋은 신문이다 .New York Times 에 실린 글을 원문인 한국어로  다시써본다.`현대사회에서 일어나고있는 사랑이 나날이 사라지는 현상,인명경시풍조,세계도처에서 날로  늘아만가는 잔인무도한 살인행위 등이 모두 오페라의 맹목적인 숭봉에있다. 오페라란 종합예술의 화려한 허울을 쓰고 있으나 실제로는 인간의 정서,사랑,영혼을 고갈시키는 가장 잔인하고 가장 사악한 음악이다. 엄밀히 말해 오페라는 클래식 음악이 아니다. 오페라가 우리를 파괴하기전에 우리가 먼저 오페라를 파괴시켜야한다. `

 

내가 오페라의 해악을 깨닫게된 경위와  그 실상을  살펴본다 .

내가태어나고 자란곳은 경기도광주 산기슭 가난한 작은 농가마을이었다.

전기도 없고 자동차도 다니지않는 벽촌마을이었다.먹을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어 물만마시고 끼니를 넘기느라 배가 끊어지는것 같이 아픈 굶주림의 극심한 고통을 겪은적도 두번 있었다.집에 라디오조차 없는 가난한 집에서 자랐으니 음악을 접할 기회란 거의 없었다.고등학교시절 내가 다니던 경신고등학교 음악선생님이 교내 콩쿠르가 있으니 나가보라고 권유하면서 개인레슨을   받게된것이 가곡과의 첫 만남이었다.`아이 !아이!아이!’란 스페인 가곡을 불러 2등을했다. 그 이후 군복무 3년을 마치고 1965년 서울음대에 입학했다.당시 서울에 있는 성악도들 거의가 오페라를 최고의 예술로 숭봉하고 모든 정열을 오페라에 바치고 있었다.나도 성악의 깊은 지식이 없을때라 남들따라 오페라공부에 모든 시간을 바쳤다.음대 3년을 마칠무렵 유학의 길이 열려 1969년 미국으로 왔다.

 

1970년 뉴욕 줄리아드 음악학교에 장학생으로 입학되었다.그 당시 내 나이 32세로  줄리아드음악학교역사상 최고령 입학생이 되었다.한학기가 끝나고 깨닫게된 사실은 모든  성악예술의 정수는 아름다운 시 와 선율이 함께 조화를 이루는 슈베르트,포레,브람스,슈만등의 예술가곡이란 사실이었다.한국성악도들 대부분이 오페라를 최고의 예술로 섬기고 오페라에만 온정력을 쏟고 열광하며 예술가곡은 무능한 사람들이나 하는것인양 외면하고있는것과는 크게 대조되는 면학분위기를  깨닫게된것이다.

뉴욕에 도착하자 꿈에도 그리던 휘황찬란한 메트로폴리탄오페라극장을 수없이 드나들면서 유명오페라를 두루 관람했다.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오페라에 대한 나의 흠모는 나날이 사라져갔다.마침내 오페라란 화려한 소리를 즐기는 자극적 락만줄뿐 아무 예술적가치도없는 노래라는 사실을 깨닫게되었다.이때 평소 내 음악을 퍽 아껴주던 미국인부부의 소개로 세계적인 오페라가수  Tito Gobbi  를 만나게되었다.내 노래를 듣자 `매우 드믄 아름다운 소리라며 이태리 훌로렌스에서 열리고있는 ` Tito Gobbi Opera Workshop’ 에 전장학생으로 받아주었다.거듭 생각한끝에 오페라를 제대로 알아야겠다는 생각에 오페라의본고장 이태리로 가기로했다.

 

이태리는 어디를가나 거리마다 조각품들이 즐비하고 공공건물이나 개인 주택에도 아름다운 미술품으로 장식돼있다.점심때는 식당마다 아름다운 노래소리가 흘러 나온다.국민 거의가 열렬한 오페라팬이다.이태리에 머므르는동안 이태리사람들 대부분이 인내심이 없고 격정적이란 사실을 깨닫게되었다.나는 의문을 갖기 시작했다.어찌하여 예술의나라 이태리사람들이 인내심이 없고 격정적일까? 어찌하여 예술의나라 이태리에서 무서운 범죄조직인 마피아가 생겨날수 있었을까? 같은 문화권에있는 이웃나라인 독일,불란서,영국사람들은 어떠한가?

이들 국가의 국민들은 인내심이 있고 성실하며 지성적이란 평을 받고있다.유럽의 같은 문화권속에서 살아온 이웃사이에서 어덯게하여 이와같은 차이가 생긴것일까?

독일,불란서,영국같은 나라에는 가곡이 널리 보급되어있어 가곡의 자질인 인내, 지성,소박,사랑등이 국민문화정신에 주축을 이루워오고 있기때문이다.반면 이태리에는 예술가곡이 전무하고 국민거의가 오페라에만 열광해왔기때문이란 사실을 터득하게된것이다.노래의 주인은 가사다.어떠한 가사를 노래하느냐에 따라 그 성악예술의 가치가 측정된다.예술가곡은 하이네,괴테,베르렌느,김소월등 시성들의 아름다운 시 를 노래하고있다.반면 대부분 오페라는 질투,저주,간음,격정,난폭,잔인,살인등 이 세상에서도 가장 추악한 가사를 노래하고 있는것이다.이 하나의사실만으로도 오페라의 가치를 가히짐작할수있는 일이다.오페라사상 가장 유명한 카루소를 고찰해본다.Baker 음악가 사전에 다음과같이 카루소를 소개하고있다. `그의 사생활은 난폭했다.그는 먹기를 좋아하는 폭식가였다. Ada Giaghetti  와의 사이에 두 사생아를 두었고 헤어질때는 대중이 도저히 용납할수없는 비열한 법적투쟁으로 끝났다. 뉴욕 센트럴파크 동물원에서 원숭이를 관람하는도중 동물애호가인 두미국여성에게 행한 비열한행위로 고소를 당해 고등법원에까지 기소되었으며 미국당국에서 카루소의 미국연주를 일체 금지시키는 `연주 금지령까지 심각하게 고려한일이 있다.’… 라고 쓰여있다.그의 소리는 격정,난폭,잔인등으로 주류를 이루고있다.그가 크게 빛을본 오페라들은  Otello,Tosca,Rigolleto..등 격정,난폭,잔인등의 연속인  Verismo Opera  들이다. 이들 오페라들은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크고 화려한 격정적인 소리가 판을 치므로 카루소와같이 격정적이고 난폭하고 잔인한 인간들의 큰 소리가 큰 빛을 보고 위대한오페라가수로 군림하는것은 당연한일이며 이는 곧 오페라의생리 인것이다. 그의 자질인 격정,난폭,잔인등은 노래를 듣는 사람들 마음안에 무의식적으로   스며드는 결과이니  카루소와  Verismo Opera  가 인류정신사에 끼친해악은  실로 지대한것이다. 모든VerismoOpera는소리가더욱격정적일수록,소리가더욱난폭할수록,소리가더욱잔인할수록  더욱 큰 통쾌감을 주고 더욱 큰 자극적쾌락을 즐기게 되는것이다. 비교적 감정이 풍부한 이태리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오페라는  Verismo Opera 들이며 이태리땅에서는 거의 이와같은 Verismo Opera  만 연주되고

있어 이태리땅에서 무서운 범죄조직인 마피아가 생겨난것은 오페라 때문이란

결론을 얻게되는것이다.

 

지금 이 세상에서 오페라의 피해가 가장 큰 나라는 한국이다.

오페라는 원래 체구가 큰 서구사람들을 기준하여 작곡되었다.

수천석의  큰 극장에서 큰 오케스트라반주와 큰 합창을 뚫고 소리를 내야하는

오페라는 체구가 크고 소리도 큰 서구사람들도 소리에 무리가 생겨 어려움을 격고 연주를 중단하는 일도 종종 벌어지고 있다. 더구나  체구도 작고 소리도 작고 약한 한국사람들에게는 그 피해가 엄청나다. 오페라 한 작품을 연주하기위해 몇차례 리허설을 하는동안에도 소리에 무리가  생 겨  아름다운 소리의 빛갈을 잃고 소리를 버럭 버럭 질러야되는 지경에 이른다. 이렇게 상처받은 소리들은 아름다운 시 를  정교하게 불러야되는 가곡을 잘 부를수 없게되니 이 또한 크나큰 문화적 손실이다. 이는 오페라를 부르는 한국성악가  모두가 겪는 피해다. 그 예 를 본다.

우리 선배가운데 대학을 졸업한후 독일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 서울에 있는 음악

대학 교수가 된 젊은 여교수가 있었다. 장래가 촉망되는 미성의 소프라노 였다.

귀국후 첫번 출연으로 Verdi Opera Aida  에서 Aida  역을 맡았다. 주위 사람들이 모두 걱정했다.  Aida 역은 그녀에게 너무 무겁고 힘에겨운 역이라고

몇차례의 연습을 거친후 연주를 끝마쳤을 때 그녀의 소리는 완전히 무너졌다.

연주의 꿈을 접어야하는 비극을 맞게된 것이다. 베르디 오페라는 관악을 많이 사용하여 반주가 무겁고 등장 인물도 많아 그 규모가 커서 한국성악가들이 감당 하기에는 너무나 역부족이란 사실을 직감하게되는 오페라다. 지금 온 한국땅이 오페라 열기로 가득찼다. 이성을 망각한 광적열기로 가득찼다. 도시마다 오페라가 없는곳이 없다. 오페라 연주장을 가보면 거의 중.고등학생들로 가득찼다. 출연자들이 가르치고 있는 학교학생들을 유치하여 극장을 메워오고 있는것이다. 이들은 오페라가 무엇인지도 모르면서 자리를 채워주기 위해 끌려온 희생양들이다. 티없이 맑은 청소년들에게 격정,난폭,잔인,간음,살인등 가장 추악한 가사들을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야만적인 소리를 먹여온지 오래다. 온 한국땅을 뒤덮고 있는 극심한 오페라의 열기 속에서 오페라극장이 아닐지라도 라디오나, TV 를 통해 흘러나오는 오페라의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야만적인 소리를 듣지 않고 사는 사람 그 어디에 있을까? 그 위에 세계적인 오페라스타들이 한국을 자주 방문하여 오페라의 열기를 증폭 시키고 있는것이다. 유명한 오페라가수 파바롯티가 한국을 여러차례 방문했다. TV 라디오 신문등 전 언론매체들이 그의 연주를 대대적으로 홍보하여 비싼 입장료도 불구 수만명이 들어가는 올림픽경기장이 매번 큰 성황을 이루웠다.그가 한국을방문할때마다 오페라의 뜨거운 열기가 온 한국땅을 뒤덮은 것이다. 그 외에도 호세카레라스,풀라치도 도밍고등 유명한 오페라가수들이 줄을지어 한국을 방문하고 있다. 매번 음악회장이 가득차고 오페라의 열기가 온 한국땅을 휩쓸어 오고있다. 이들 모두가 Verismo Opera  가수들이며 크고 화려한 격정적인 소리를 가장 격정적이고 가장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야만의 소리를 만끽시키면서 청중들의 마음을 격정,난폭,잔인등으로 물들이는 가장야만적이고  가장비문화적인소리다.오페라가수로유명한 카루소,칼라스,파바롯티,도밍고..같은 가수들이 예술가곡을 오페라에서처럼 잘 부를수 있을까? 불 가능한일이다. 예술가곡은 지적인격이 있어야 부를수있는것이다.그들의 소리가 너무격정적이어서 예술가곡에는 맞지않는것이다. 지금까지 오페라가 뿜어온 악의 기운은 온 한국땅위에 안개와 같이 자욱하다.

 

가곡행사도 오페라를 본따 수천석의 큰 극장에서 큰 오케스트라 반주로 연주해 오고있어 가사내용이 전혀 전달되지않고 묵살되므로 실상은 허영과 사치를 조장하는 반문화행사로 작용하고 있는것이다. 슈베르트,포레,슈만,브람스등 예술가곡은 6백석내외의 아담한극장에서 피아노반주로 연주하는것이 표준이다. 그러한 상황에서 가곡이 가장  아름답게 연주되며 시에 간직된 지성,사랑,소박..등 문화적 자질들이 청중들마음을 순화시켜주는 문화행위가 뒤 따르기 때문이다. 지금 한국땅위에 클래식음악이 홍수를 이루고 있으나 거의가 예술적 목적과 뜻이 결여된 행사로 일관되어 실제는 허영과 사치 를 조장할뿐이다. 이처럼 고질화된 부패연주풍토가 온 한국땅을 지배하고 있는지 오래다. 그러니 온 나라가 부패로 가득차고  가치관과 도덕관이 무너져 이혼율과 자살율이 세계제1위로 치솟은 결과가 결코 우연한 일이 아니다.최근 세월호참사로 304명의 꽃같은 고등학교 학생들이 바다속으로 침몰되어 목숨을 잃은 참혹한 비극이 또 발생했다. 이 모두가 정신문화부재로 인한 정직성황폐현상이 빚어낸 비극이다. 문화보급을 통한 정직성회복 없이는 제2 3의 비극이 생길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근래들어 한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온 나라에 각종문화행사가 홍수를 이루고 있으나 대부분이 자극적 쾌락과 퇴폐적 유흥물로 넘처나고 있으며 실제로는 정신문화부재의 심각한 위기에 처해있는것이다 .

모든 오페라가  현란하게 아름다우나 자극적 쾌락을 주는 기교적이고 자극적인 노래일뿐 아무 진실이 없는 노래임을 깨닫게된다. 수천석의 큰 극장에서 큰 오케스트라의 화려한반주로 연주되는 오페라는 어떠한 진실도 묵살되고  자극적쾌락을 주는 자극적인 노래로 전락되는 상황을 이루고  있는것이다. 오페라의 목적인 자극적쾌락의 극치를 이루는 HighC를생각해본다.

 

본인이 참관했던 테너 파바롯티의 연주를 돌이켜본다. 그가 High C 음을 화려하고 큰 소리로 길게 끌면 온 극장은 삽시간에 흥분의 도가니로 변하며 브라보 소리가 온 극장을 진동시킨다. 오페라의목적인 자극적 쾌락과 흥분이 극에 달하는 순간이다. 이 자극적쾌락과 흥분이 인간의 감정을 순화시키고 승화시켜줄수있을까?

인간을 자극시키고 흥분시킴은 더욱 자극적인 인간으로 만드는 반문화행위가 되는 것이다. High C 음은 자장가를 부르듯이 부르는 온유하고 사랑스러운 소리도 아니고  아름다움을 창조하고 전달하는 예술사명을 지닌 소리도 아니다.

지극히 자극적인 상황에서 발악을해야 나오는 가장 격정적이고  가장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야만적인 소리다. 이러한 야만적인 High C    음을 잘 내면 High C 의 왕이되고 오페라계의 위대한 오페라스타로 군림하는 오페라는 야만적인 음악일 수 밖에 없다는 해답을 스스로 얻게되는것이다. 이는 학문의 순리적인 해답이다.

파바롯티는 High C  를 잘 내어 High C  의 왕이 되었고 위대한 오페라가수로 전 세계를 누벼왔다. 그는 자기 5 자식의 양육과 자신의 활동을 평생토록 헌신적으로 도와준 부인을 저버리고 25세 여비서와 동거하며 사생아를 낳았다. 그는 은혜를 저버리고 도덕을 배반한 간음자다. 간음자의 노래에 열광하고 박수를  보내는 일은 이성을 망각한 도덕의 파괴행위다. 여기에는 어떠한 변명도 있을수 없다모든 예술은  연주자의 아름다운 인격을통해서만 청중들에게 감동감화를 줄수있는 것이다. 그러나 오페라에서는  인격이 난폭하고 잔인할지라도  힘세고 크고 화려한 높은 소리를  잘 내면 오페라 스타가 되는 예술창조의 근본원리를 배반하고 있는것이다. 오페라에 사용되고 있는 Libretto가 영화나 소설로 감상될때는 권선징악의 예술적의도가 살아나나   화려한 소리를 즐기는  자극적 쾌락이 목적인 오페라에서는 크고 화려한 소리가 나올때면 살인자의 사악한 노래에도  박수를 보내고 악을 즐기며 소리가 잘 안나올때면 선도 질시하고 야유를 퍼붓는 가장 잔인 하고 가장 사악한 음악이다. 세기적인 살인마 히틀러가 평생을 오페라에 열광하고 살아온 오페라의 광신자였다. 그가 오페라에 열광해오는동안 그의 인간적 진실이 모두 박탈당했고 그의 마음이 오페라의자질인 기만,격정,난폭,잔인등으로 물들었기 때문이다. 만일 그가  자장가,들장미  사랑의 노래인 가곡을 오페라만큼 사랑하고 살았다면 세기적인 살인마가 될수 있었을가 ? Saint Evremont 이란 학자는  Harvard  음악사전에  `오페라 란 시 와 노래가 엇갈리는 방해를 계속하면서 비열한 결과를 초래하는것라고 정의했다. 전세계 지성인들과 학자들은 동일하게 말한다. 울굿 불긋한 유치한 옷을 입고  야만적으로 울부짖는 야만적인 소리를 어떻게 음악이라 할수있단 말인가 ? 우리는 지성인들과 학자들의 소리를 들어야한다. 그들은 인류역사를 바로  이끄는 양심이기 때문이다. 뉴욕시에는 여러 연주장이 모여있는 Lincoln Center 가 있다. 참으로 아름다운 곳이다. 이토록 중요한 연주광장 맨 중앙에 Metropolitan Opera House가 휘황찬란한 모습으로 자리잡고있다. 그 위용은 보는사람들을 압도하며 오페라가 모든예술 가운데서도 가장 위대한예술이라고 말하는듯하다. La Scala Opera House, Covent Garden Opera House, Vienna State Opera House,Australia Opera House등이 같은 위용을 풍기며 위대한 예술의 전당으로 추앙받아 오고 있는것이다. 이들 위대한 예술의전당에서 어떠한 노래들이 불려져왔을까 ? 하이네,괴테,베르렌느,보드레르등 시성들의 아름다운 시 가 노래불려졌을까 ? 격정,난폭,간음,저주,살인등 이 세상에서 가장 추악한 가사들이 노래불려져 오고있는것이다. 크고 화려한 소리가 나올때면 간음자의 노래에도  박수갈채를 보내고  도덕을 파괴해왔고 크고 화려한 소리가 나올때면 살인자의 사악한 노래에도  박수갈채를 보내고  악을 즐기게한 악의 산실들이다. 오페라는 가장 위대한 예술의 탈을 쓰고 지난 400 년동안 온세상을 압도하고 온 세상을 악으로 물들여온 가장 잔인하고 가장 사악한 음악이다. 이같은 오페라가 4세기가지난 지금도  가장위대한 예술로 행세하고 있는것은  인류지혜의 모욕이요 수치다 !

이는 인류역사의  모욕이요 수치다 !

오페라를 파괴 시켜야한다 !!

이는 악이 활보하는  공포의 세상을 진정한 인간사랑이 꽃피는 평화의 세계로 변화 시키는 가장 중대한 문화운동이다. 이는 인륜과 도덕이 무너지는 어두운 세상을 가치관과 도덕관이 살아나는 빛의 세상으로 변화시키는 가장 시급하고 가장 중대한 세계평화운동이다 ! 우리 온 인류는 비극으로 치닫고 나날이 기우러져가는 인류역사를 더이상 방치해서는 안된다. 세계평화를 위하여 모두가 힘을 합해야한다.

전 세계 모든 나라가 유치원에서는 동요를 국민 학교,중학교,고등학교 에서는

가곡,클래식음악,문학,위인전기등을 가르쳐 인류정신을 회복 시켜야한다.

전 세계가 학교교육을 통해 인류정신을 회복시키는 획기적인 정신혁명을 크게

일으켜야한다!

 

이는  세계평화 를 이루는 가장  중대한 길이다 !!

 

                           2015 7 18

 

               뉴예술가곡연구회  회장  서병선

 

수신자; UN 사무총장,각국대통령,수상,문교부장관,음악대학,언론기관

 

.              Byung  Sun  Soh, Director

           

      THE NEW YORK ART SONGS ASSOCIATION

                       98 Thayer Street #6G

                      New York, NY 10040

                      (212)567-6919

           e mail;byungssoh@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디오오디오 (다운받기)

NEWYORK_VETERANS_b
지난 6월 17일 뉴욕에서 한국전쟁 참천 회고록 ‘나라를 지킨 젊은 날의 회상’ 출판기념회가 열렸다. 앞줄 가운데 강석희 전 회장. 사진-6.25 참전 유공자회 뉴욕지회 제공

 

대한민국 6.25 참전유공자회 뉴욕지회는 한국전쟁 발발 65주년을 앞두고 발간한 '한국전쟁 참전회고록-나라를 지킨 젊은 날의 회상' 출판 기념회를 지난 6월 17일 퀸즈 대동연회장에서 열었습니다. 회고록 발간을 주도한 강석희 전 회장은 자유아시아방송과 회견에서 한국전쟁의 참혹상을 한인 젊은이들에게 알리기 위해 집필하게 됐다고 밝히고, 이 책에는 6.25 전쟁의 약사, 참전용사들의 진솔한 전쟁의 참혹상을 담고 있다면서 후세들에게 한국전쟁에 대한 진실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랐습니다.

 

강석희 선생이 이 책의 발간 의미를 들려줍니다.

 

: 한국전쟁이라는 것은 생각지도 않았던 일이었습니다. 우리가 어렸을 때인데 18, 19살 소년 시기에 별안간 북한 괴뢰 집단이 남침을 함으로 인해서 하루아침에 세상이 뒤바꿔 가지고 우리도 총을 들고 싸우게 됐지요. 그때를 회상해서 처절했던 민족상잔의 피비린내 나는, 동족이 서로 죽이고 싸우는 그런 판국에 몰려 있을 때의 기막힌 상황을 꼭 기록에 남겨서 후세들에게 얄려야 되겠다는 그런 생각으로 이 회고록을 쓰게 됐지요. 왜냐면 참전용사들의 나이가 지금 최하가 82세 83세입니다. 그래서 모두가 다 90을 바라보고 있고, 머지않은, 10년 안팎에는 모두가 세상을 떠날 판국이어서 이 책을 꼭 내서 후세들에게, 그때 전쟁의 참혹성과 그 전쟁이 가져온 큰 비극, 그리고 재난을 후세에게 알리려고 쓰게 됐습니다.

 

‘한국전쟁 참전 회고록 나라를 지킨 젊은 날의 회상’ 책에는 어떤 내용들이 담겼는지 설명합니다..

 

: 그 당시 참전 용사들이 전쟁에 참여해서 싸우면서, 종전을 맞는 날까지의 과정에서 아주 처절한, 실전 경험들을 했지요. 어떤 사람은 인민군으로 전투하다가 또 포로로 잡혀서 남한 국군에 입대해서 북한군과 싸우는 그런 역사적인, 즉 형제가 총을 맞대고 싸우는 그런 이야기도 있고요. 또 어떤 경우에는 적군에 잡혀서 총살을 당했는데, 총알이 기적적으로 스치고 지나감으로써 구사일생한 정말 아찔했던 순간을 담은 이야기도 있고, 어떤 사람은 6.25 전쟁 초전에서부터 끝까지 전선을 누비면서 낙동강까지 후퇴했다가 다시 북진해 초산까지 올라갔다가 다시 또 후퇴하면서 무려 4번에 걸쳐서 부상당해서도 살아난 그런 불사조의 사나이 이야기도 있고요. 어떤 사람은 위생병으로 쓰러진 전우들을, 수족이 잘린 사람들을 살려내는 등 여러 분야에서 전투에 임했던 생생한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한국전 참전 미군들의 증언한 내용도 있다고 말합니다.

 

: 미군 중 어떤 사람은 해병으로서 서부전선에서 전투한 사람도 있고, 또 중부전선에서 아주 격전을 벌이다가 휴전 직전까지 전투한 사람도 있고요. 어떤 사람은 보급을 맡아서 부산서 군수품을 싣고서 압록강까지 갔다가 다시 후퇴해서 서울 이남으로 내려오는 과정 이야기가 잘 쓰여져 있기도 합니다. 그리고 일선에서의 한국군과 미군들의 생활상 비교가 되는 이야기도 있고요.

 

이 참전용사들의 증언이 한인 2세들에게 많이 읽어 주기를 바랐습니다.

 

: 6.25 전쟁 때 공산 독재와 싸워서 그 덕택으로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수호할 수 있었고, 또 참전용사들이 그 후에도 산업역군으로 해외에 나가서 일을 많이 하고, 몸이 성한 사람들은 월남으로도 가고, 중동으로도 가고, 또 국내에서도 산업 역군으로서 우리나라 경제가10대 경제 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는 그러한 일을 한 산업역군으로서 우리나라 부흥에 밑거름이 됐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모든 젊은이들이 북한의 억압된 실정을 잘 알고, 정말 북한의 인권이나 자유가 언젠가는 숨쉴 수 있는 그런 시대를 만들기 위해서 젊은 세대들이 북한을 통합해서 대한민국이 통일돼서 우리가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민족전쟁이 없는 조국을 물려주고 싶다 해서 후세들이 이 책을 많이 읽었으면 합니다.

 

6.25 전쟁과 관련한 다른 책들과 비교해 어떤 특징이 있는지도 설명합니다.

 

: 6.25전쟁에 관해서는 많은 책들이 나왔지요. 뭐 다큐멘터리, COLD WAR, 한국전을 기억하라는 등 많이 책들이 나왔지마는 우리 얼마 안 되는 팀이지만, 한국전에 관해 아주 진솔하게 자기가 직접 전투경험담을 적어서, 사실 전쟁 속에서도 휴머니티, 즉 인간적인 그런 잔잔한 인간에 대한 생명을 존중하는 그런 이야기도 있고 또 전쟁에 비극에 대한 진실을 젊은이들에게 주려는 것인데 지금 이 책이 여러 군데에 많이 나가 있습니다. 이번에도 한 500권 정도를 주변에 있는 분들에게 배부했지요. 그래 많이 읽혀주셨으면은 고마운데 노인들이 쓴 것이기 때문에 사실 그리 완숙하지는 않지만 그런 면에서는 독자들이 이해하시고 읽어 주시기 바랍니다.

 

강석희 선생이 직접 미군들과 함께 생활한 이야기입니다.

 

: 저도 미군들과 같이 싸워 봤지만, 미군들은 전쟁통에서도 야전에서 식당을 차려요. 가스 불로다가 베어컨도 구워먹고 토스트도 해먹고, 커피 끓여서 마시는데 커피 냄새가 정말 죽여줘요. 왜냐면 우리는 먹는다는 것이 그냥 찬밥 덩어리에다가 그게 얼어서 돌덩어리 같고 거기에 속박지라고 무우를 둥성둥성 썰어서 고춧가루가 한두 개 그냥 묻었을까 말까 하는 것을 가지고서 먹고 싸웠습니다. 그러니까 대체적으로 미군과 전쟁통에 호흡은 잘 안 맞았지만, 점차적으로 우리 한국군도 보급이 수월하게 되었어요. 그래서 보조를 받고 지원받아서 전력이 강화되어서 나중에 휴전 가까울 때는 상당이 우리도 전투하는데 사기가 올라가서 전과도 올리고 전력이 강화됐지요. 그런데 하여간 미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해서 서로 전선을 지키고 또 적군을 물리친 것이 지금도 기억이 생생합니다. 하여간 미군은 우리의 영원한 우방이고 전우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장재옥 선생이 그가 집필한 ‘우리 요리 이야기’ 책을 소개하고 있다. <br />
장재옥 선생이 그가 집필한 ‘우리 요리 이야기’ 책을 소개하고 있다.

스미소니언 프리어·새클러 미술관 지하 갤러리 숍에 한국 서적으로는 유일하게 한국 요리책이 입점했다. ‘미국의 대장금’이란 애칭을 가진 한식요리 전도사 장재옥 세계한식요리연구원장이 쓴 ‘우리 요리 이야기(Vignette of Korean Cooking)’가 그 책이다.

‘우리 요리 이야기’ 1권은 2000년 초판이 출간된 이후 미국에서만 16만 권 이상 팔렸고 4권까지 나왔다. 장재옥 선생은 현재 5권 출판을 앞두고 있다.

그는 “한국 음식이 한인 이민자 자녀들 세대에서도 이어지게 하는 게 제 목표에요”라고 말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한국 요리책으로는 흔하지 않게 국문과 영문으로 병기돼 있다. 그는 “어느 날 제 딸이 한 요리책을 읽고선 ‘엄마가 쓰면 더 잘 쓸 수 있을 거 같아’라고 말해 글을 쓰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장재옥 선생은 한식은 여느 음식과는 달리 ‘다양성’이라는 특징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예를 들어 같은 재료를 사용해 음식을 만들더라도 살찌는 게 두려우면 튀기는 대신 볶는다던가 삶아서 만들 수 있잖아요. 미국 음식처럼 요리법 그대로 따라서 만들지 않아도 된다는 게 큰 장점이라고 생각해요”라고 설명했다.

출판을 앞둔 그의 책 5권은 단순한 요리 설명서가 아니다. 54가지의 질병과 그 질병에 좋은 재료를 소개하고 그 재료를 사용해 만들 수 있는 요리들을 정리했다. 그는 “대장암을 예방하는 데에는 생강이 참 좋거든요. 생강이 왜 대장암에 좋은지 설명하고 생강을 사용해 만들 수 있는 요리와 요리법을 소개할 계획이에요”라고 말했다.

장 선생은 의사인 남편에게 자문을 구하기도 하고 동의보감 등을 비롯한 한국의 옛 건강관련 책들을 참고해 책을 집필했다. 그는 “1~4권에서는 보쌈이나 잡채 같은 대중 한식과 궁중 떡볶이나 천사채 요리 등 궁중·웰빙 요리들을 소개했다”며 “마지막 책이 될 5권에서는 수명 100세 시대에 맞춰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요리들을 정리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장 선생의 책은 스미소니언 박물관 등에서 50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Goodreads helps you keep track of books you want to read.

Start by marking “Vignette Of Korean Cooking (The Secrets Of Korean Cuisine, The Legacy Of A First Generation Korean American Mother To Her Daughters, A Thirty Year Study By Korean American Immigrant)” as Want to Read:
 
Blank 133x176
 
 

Vignette Of Korean Cooking (The Secrets Of Korean Cuisine, The Legacy Of A First Generation Korean American Mother To Her Daughters, A Thirty Year Study By Korean American Immigrant)

 

 

 

 

 

 

 

 

 

 

 

A Korean Food Evangelist in US


Chang Jae-ok argues that an objective look into Korean food and a more experimental approach could make it more appealing to foreigners. / Korea Times
Chang Jae-ok Publishes 3-Volume Book to Promote Hansik

By Cho Jae-hyon
Staff Reporter

Chang Jae-ok, a promoter of Korean food in America for nearly 40 years, says making Korean food enjoyable to foreigners is the first step to globalize hansik (traditional Korean cuisine).

"I've learned that there is a move here to globalize Korean food. We should have started it earlier," Chang told The Korea Times. "I think Korean food has obviously a potential to become a favorite among foreigners."

Chang, 65, has assumed the role of goodwill ambassador for Korean food at the Korean embassy in the United States for about four years, cooking food for diplomats at various events hosted by the embassy and many other organizations.

Chang said to make hansik popular the chef shouldn't be afraid of using foreign ingredients and experimenting.

"I really like to experiment with food. If Korean food is served the way it has been served to Koreans, some foods may not taste good to foreigners," Chang said. "For instance, foreigners usually don't like Ddeok (Korean rice cake) because of its stickiness."

Chang said fermented and many other Korean foods are healthy but take a long time to prepare, which could be a stumbling block to globalize the cusine.

"That's why I like to make faster fusion dishes with distinct Korean flavors," she said. "You know young people nowadays simply have no time to make traditional Korean food. That's why I like to make salad and various fusion foods that will take only about 10 to 20 minutes."

Chang has never attended courses or schools to learn cooking. She just liked it since childhood and learned it on her own. She became better than professional chefs and is now known as a "Korean food evangelist" in the U.S.

"My husband is a doctor so I have a lot of opportunities to cook for various parties among doctors. I've always cooked for all kinds of family events since I was a student at Sukmyung University,"she said.

Since 1970 when she set foot in the U.S. along with her husband, she has steadily sharpened her skills, taking part in many contests, charity events and presenting lectures.

To share her experiences and recipes, she published her hansik story in a three-volume book: "Vignette of Korean Cooking."It is written both in Korean and English. "It was not an easy job to translate all the traditional foods into English but it was quite rewarding,"she said.

Chang is visiting Seoul to take part in the 8th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from Oct. 27 to 29 in Incheon.

She donated 1,000 books to the convention. More than 100,000 copies of her book have been sold in the U.S. and Canada, making it a steady seller.

Chang now resides in Washington and provides lectures on cooking for several regional radio programs.

She said those who know what foreigners like or dislike should participate in the campaign to globalize Korean food.

"We need an objective look into our food, and a systematic analysis and consistent efforts to make it a really lovable food worldwide," she said.

 

 

 

 

요리연구가 장재옥씨 세계한식요리연구원 설립

 
 

미주 한국일보 2012-02-12 

 

요리연구가 장재옥씨(VA 헤이마켓 거주)가 ‘한식의 세계화’를 위해 비영리 단체 세계한식요리연구원(The Worlds Korean Cuisine Research Center)을 설립했다.
장 씨는 10일 “한인 2세 및 미국인들에게 한식을 전파하기 위해 요리연구원을 설립하게 됐다”며 “매년 두 차례 정도의 한식 이벤트를 통해 한식과 한국음식문화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30-50명 정도의 무료 회원제로 운영되며 조만간 이사진과 고문진을 발표할 예정이다. 회원들은 무료 요리강습에 참가할 수 있다.
한식 이벤트는 요리 특강과 강습을 마친 회원들의 요리발표회로 진행되며 일반인들도 저렴한 비용(1인당 15-20달러 선)을 내고 디너 행사에 참가할 수 있도록 오픈한다. 행사 수익금은 재료비만 빼고 전액 자선기관에 기부될 예정이다.
장 씨는 “음식에도 트렌드가 있다. 웰빙이 대세인 요즘 한국음식의 맵고 짠 요소를 개선, 다양한 요리법을 활용하면 한식도 충분히 미 주류사회에 파고 들 수 있다”며 “불고기, 김치, 잡채, 전 종류, 천사채 등이 미국사회에 어필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장 씨는 5년째 한국 파견을 앞둔 국무부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요리소개에 나서고 있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 5월에도 국무부 초청 요리 강습에 초청받아 한국요리 전파에 나선다.
지난 2009년 인천에서 열린 ‘세계 한식요리 경연축제’ 미국 홍보대사 및 뉴욕에서 열린 세계한식경연대회 심사위원에 위촉되기도 했다.
문의 (216)849-3525 또는sukckwon@hot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은애 인패스 대표가 21일 코이노스 영생장로교회에서 열린 정기연주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인패스(INPASS)청소년 오케스트라(대표 이은애, 이사장 정인숙) 지난 21일(일)저녁 코이노스 영생 장로교회에서 정기 연주회 밤이 성황리에 열렸다 .

 

인패스 대표 이은애는 인사말을 통해 “그간 인패스 청소년 오케스트라는 하나님이 주신 귀한 재능을 연마하여, 음악으로 하나님을 찬양하며,매년 2회씩의 정기연주회와 더불어 청소년 계도와같은 지역사회를 위한 여러가지 활동과 함께 해외 미션 연주 여행을 병행하는 등 끊임없는 이웃사랑을 실천해 왔다. 열정과 희망이 가득한 학생들을 발굴, 훈련하여 그들에게 음악의 기쁨과 셀렘을 무대 경험등을 통한 다양한 경로로, 실력향상은 물론 봉사 및 미션활동 등을 목적으로 사회의 어려운 계층과도 꾸준한 감동을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윈드 앙상블 송주호지휘

이어 첫 순서로 초등학교, 중학생들로 구성된 스트링 오케스트라 연주 (지휘 곽태조) 로 를 필두로 학생들에게는 만만치 않은 캐논, 사계, 등으로 놀랄만한 기량을 펴 보였다. 이어 아버지 밴드와 청소년밴드가 어우러진 섹소폰 10중주는 새로운 장르를 선보였다.

윈드 앙상블(지휘 송주호)연주는 찬송가, 비틀스음악, 장미의 축제 등 다채로운 분위기의 음악을 선보였다. 박상범 객원 지휘로 Bress만의 지휘로 스트링만의 모짤트의 Divertimento는 고도한 현악기의 진수를 보여주어 아낌없는 박수를 받았다.

유홍종 음악감독의 지휘 아래 하이든 트렘펫 콘첼토와 앨토 색스폰 협연은 고등 학생의 연주로 기대이상의 기량으로 관중을 압도하였으며, 끝으로 Victory Song 과 Africa Symphony 등 그야말로 전문 기성오케스트라에 필적할 수있는 훌륭한 콘서트로 대 단원의 막을 내렸다.

한편 인패스 청소년 오케스트라는 이번 여름방학을 통해서 7월 4일 부터11일까지 도미니카공화국(산토도밍고)에서‘음악으로 뛰어넘는 국경’ 단기 찬양미션을 한다. 현지에서 교도소 양로원, 노인 병원, 장애인 및 노숙자보호소, 호스피스, 등을 위로 방문한다. 또한 체류기간 동안 그곳에서 모집된 악기 연주 지망생들에게 예배를 도울 수 있도록 찬양을 가르칠 계획으로 색소폰, 트럼펫, 트롬본 등 악기들을 모아서 현지 학생들에게 기증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디오오디오 (다운받기)

thai_kwar_b
태국 방콕의 한국전 참전용사 마을회관에서 6.25 사진전이 열리고 있다.(앞쪽 오른쪽이 윤요한 목사 그리고 왼쪽 콴찯 끄라한 육군대장.)
사진-고향선교회 제공

고향선교회가 지난 6월 9일 태국 방콕의 한국전 참전용사 마을회관에서 6.25전쟁 사진전을 열었습니다. 고향선교회 선교사인 윤요한 목사는 이번 태국 6.25사진전에는 태국 6.25 참전용사들과 참전용사 후손인 콴찯 끄라한 육군대장, 그리고 한국전 참전용사 마을 주민들 100여 명이 참석해 한국전쟁 당시의 모습이 담긴 사진들을 관람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과 회견에서 밝혔습니다. 윤 목사는 대한민국 국민만 6.25전쟁의 아픔이 있는 게 아니라, 전 세계가 6.25 때문에 아픔을 겪었다며, 참전국에 가서 참전 용사들을 위로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목요대담 오늘은 미국 한인 비정부 단체인 고향선교회가 방콕서 6.25사진전 가진 소식으로 윤요한 목사로부터 알아봅니다.

이번에 해외에서 6.25 사진전을 갖는 의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 해마다 6월이 오면 6.25전쟁을 상기하면서 전쟁 사진전을 개최해 왔어요. 금년에는 태국에 참전용사 마을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참전용사들을 한 번 만나보고 그들을 위로하고 격려하고 감사를 해야겠다. 그래 거기서 선교하고 있는 박 선교사가 고향선교회를 위해서 모든 걸 준비해 줘서 이번에 아주 쉽게 태국 방문해서 6.25전쟁 사진전도 열고 또 전쟁 마을에 살고 있는 주민들을 위로하기도 하고 좋은 시간을 가졌는데, 한국 정부 차원에서도 바람직한 일이고, 우리 비정부기구 차원에서도 국가와 민족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이렇게 태국 현지에 가서 모든 사람들을 만났다는데 의미가 있습니다.

이번 해외 사진전은 교육의 효과도 있다고요.

: 저는 어렸을 때 6.25가 벌어져서 그 아픔을 일생을 두고 잊을 수 가 없어요. 그래서 다시는 이런 아픔을 후손들에게 줘서는 안 되겠다. 우리가 후손들에게 주려고 해서 주는 것도 아니지만, 김일성과 같은 괴뢰 남침 자가 있어서는 안 되겠다는 것을 상기시키고 교육을 주기 위한 목적이었지요.

고향선교회 주관으로 태국 현지에서 가진 6.25사진전 어떻게 치러 졌는지 들려 주시지요.

: 아주 잘 끝났습니다. 아침에 모이고, 아침에 일간 사람들은 저녁에 모이겠다고 해서 저녁에 모이게 돼서 100여 명이 모였는데 하나같이 한국전 사진을 보면서 ‘전쟁은 비극이다’ 이 전쟁을 도대체 누가 좋아하느냐! 김일성이 대한민국을 남침해서 태국정부도 한 6000여명이 넘게 파병을 했는데 129명이나 전사해 대한민국을 도우면서 그 아픔을 씻지 못하는 태국 가족들도 있습니다. 그래 대한민국 동포만 전쟁의 아픔이 있는 게 아니라 전 세계가 6.25 때문에 아픔을 겪었지요. 그래서 전 세계적으로 그 아픔(전쟁)을 겪지 않기 위한 그런 운동에 동참시키려는 뜻도 있고요. 참전국에 가서 그들을 위로하고 참전 용사를 직접 만난다는데 의미가 있고요. 전 세계가 이런 전쟁을 원치 않는다는 걸을 보여주는 것도 되고요. 그리고 북한은 이제라도 전쟁을 빨리 끝내고 전 세계의 평화와 안녕을 위해서 힘쓰는 그런 나라가 되기를 바란다. 그런 뜻도 있고요. 여러모로 의미가 깊은 6.25 사진 전시회였습니다.

이번 사진전에 생존해 계시는 참전 용사도 참전 했다면서요.

: 참전 용사 자손인데, 그분이 육군대장이에요. 그분이 6.25사진전에 와서 저희가 기부하는 기부금도 받았고 사진 전시회도 참가했고, 그리고 6.25 전쟁에 참전하신 분이 90이 넘었더라고요. 두분이 참석을 했어요. 그래 자기들이 6.25 때 구사일생으로 살아났다고 사진을 보면서 감회가 깊다고 하더라고요. 사진전에 참석한 분들은 다 참전용사 후손들이에요. 6.25참전용사의 후손인데 이 마을에 살아요. 그 마을이 형성된 것은 한국 롯데가 후원했는데요. 한국정부 이름으로 참전용사 마을을 건설을 했더라고요. 그리고 그 마을에 집들을 지어 한국전 참전 후손들을 살게 했어요. 그래 한국전 참전마을이 형성됐는데, 자기 조상들이 대한민국을 위해서 싸웠노라고 자랑스럽게 생각하고요. 저녁에도 다들 전시회장에 오는데 참 감동이 되었어요. 그리고 그들이 말하기를 ‘잘 왔다.’해 많은 위로도 받았고요. 우리 대한민국이 이렇게 태국을 통해서 도움을 받고 전쟁에서 딛고 일어나 이제는 부강한 나라가 됐다고 생각하니까? 태국정부가 한없이 고맙고 태국 사람들이 형제 같이 느껴지고 그 사람들이 기뻐하고 환영하고 같이 식사도 했거든요. 그래 자꾸 또 오라고요. 우리는 당신들을 좋아하니까 또 오라고요. 그러더라고요.

태국 참전용사들은 휴전 후에도 한국에 남아 도움을 줬다고요.

: 그만큼 한국을 염려하고 걱정한 나라라고 말할 수 있지요. 태국 참전 용사들이 휴전이 된 후에도 태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파괴된 도로라든지, 길을 보수하는 등 오랫동안 머물면서 도움을 주고 갔어요. 그래 참 고마운 나라지요. 수건을 하나씩 다 줬어요. 별거 아니지만, 우리 성의지요. 참전 용사 후손들이 한글을 배운다면서요.

: 한글을 가르쳐요. 한국어를 배우겠다는 열의가 대단해요. 한글을 배울 욕심으로 선교사를 찾아가니까? 선교사는 자연히 복음을 전하게 되더라고요.

고향선교회가 해외서 6.25 사진전을 갖고 보람이 있었다고 들었습니다.

: 민간 비정부기구 단체에서 했다고 하는 것은 더 자랑스럽고 고마운 일이지요. 우리 대한민국을 대표해서도 고향선교회가 좋은 일을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시회 동안 우리를 환영하고 집으로 돌아가지 않고 저하고 이야기하고 싶어하고 어떤 이는 한국말을 공부해 유창하게 한국말 구사하는 이도 있었고요. 아주 참 좋았어요. 대한민국이 그만큼 발전했고 부강한 나라가 되니까 이분들이 대한민국에도 오고 싶다고 하더라고요. 그래 앞으로 한국과 유대관계가 좋아지리라 생각되네요.

 


목요대담 오늘은 미국 한인 비정부 단체인 고향선교회가 방콕서 6.25사진전 가진 소식으로 윤요한 목사로부터 알아봤습니다. 진행에 RFA 이현기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디오 오디오 (다운받기)

kawasaki-nk-freedom-305.jpg
가와사키 에이코 씨가 지난 4월말 미국에서 열린 북한자유주간 행사에서 증언하고 있다.
RFA PHOTO/ 이현기

 

일본 교토 출신인 가와사키 에이코 씨는 조총련이 설립한 조선인학교 고급부 3학년생이던 1960년 17살의 나이에 ‘귀국선’에 올랐지만, 지상낙원으로 선전했던 북한 실정은 딴판이었으며, 김일성주석 사망 이후 대규모 기아에 시달리는 아비규환을 목격하고 탈북을 결심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과 회견에서 밝혔습니다. 가와사키 에이코 씨는 또 북한 귀국선에 오른 많은 조총련 간부들이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거나 처형되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에이코 씨는 먼저 조총련 교토 본부 위원장 가족에 대한 이야기 들려줍니다.

 

: 조총련 교토 본부 위원장이 희생된 이야기에요. 제가 교토에 있을 때 교토 본부 위원장을 하신 가족들이 3차 귀국선으로 1959년 말에 의장과 맏딸이 일본에 남고, 나머지 가족들은 아주머니가 자식들을 4명인지 데리고 북한에 갔어요.

 

조총련 교토 본부 위원장은 아내가 암으로 사망했다는 통보를 받고 북한에 귀국한 후, 참혹하게 끌려가 죽임당했다는 소식에 깜짝 놀랐다고 말합니다.

 

: 조총련 간부의 가족이기 때문에 평양에서 상당이 높은 수준의 대우를 받으면서 살았었어요. 그러나 결과는 평양에 있던 아주머니가 암으로 돌아가셨어요. 그래 그 연락을 받고 맏딸과 의장이 귀국했는데 그 후에 참혹하게 끌려가서 죽임을 당한 거에요.

 

많은 조총련 간부들이 정치범 수용소에 강제 수감되었다고 섬명 합니다.

 

: 일본에서 간 사람 중에서 정치범 수용소에 많은 사람들이 끌려가서 희생됐거든요. 그런데 그 정치범 수용소에 끌려간 사람들은 일반 사람들이 아니었어요. 거의 다 조총련 간부를 하던 사람들이 끌려가서 본인들은 죽고 가족들은 요덕이나 사리원이나 귀국자들만 따로 가둬 놓는 강제 수용소에서 생활한 거에요.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 강철환 씨 가족들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 특히 재일동포 출신 탈북자 강철환 씨가 일본에서 간 사람 중에 3세이거든요. 강철환 씨 할아버지를 내가 일본에 있을 때부터 알아요. 강철환 씨가 교토 출신이기 때문에요. 그분의 할머니 할아버지가 교토의 조총련 산하에서 활동하셨거든요. 그때 저는 학생이었고 그분들은 활동가였기 때문에 알고 있었어요.

 

조총련 간부들이 왜 정치범 수용소에 가게 됐는지 지금도 알 길이 없다고 설명합니다.

 

: 저는 북한에 있을 때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어요. 조총련 간부들이 무엇 때문에 자기들(북한)이 지휘하고 모든 활동을 보장해 준 북한에 의해서 죽임을 당했는지 오늘도 저는 알지 못하고 있어요. 정말 북한에 있을 때 한덕수 의장과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 봐야 할 정도로 말이지요. 그건 조총련의 승인이 없이는 그렇게 집행을 못 했을 거란 말입니다. 어떻게 사람들이 막 잡아다가 죽이고 가족들은 가두어 넣고 노예처럼 살게 했는지

 

북한 땅을 밟지도 못하고 정치범 수용소에 끌려간 경우도 소개합니다.

 

: 심한 사람은 어느 정도 였는가! 귀국 사업이 거의 끝날 때 갔는가 끝난 다음에 갔는지는 모르겠는데 젊은 부부가 아들 하나 데리고 간 경우인데요. 그 사람 아들은 7살 이었어요. 우연이 수용소에서 나와서 나의 아들을 알게 되어서 그 내용을 알게 됐는데요. 우리 아들이 너무나 놀라와서 나에게 그 이야기를 했거든요. 그런데 그 가족은 아들하나 데리고 갔는데 배에서 내려서 북한 땅을 밟아보지도 못하고 그냥 트럭에 실려서 아버지는 다른 데로 끌려가고 아들하고 어머니는 강제 수용소에 들어 갔다는 거에요. 10년 넘게 살고 우연히 우리 아들을 만나게 된 거에요.

 

에이코 씨는 북한에 도착하자 마자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는 경우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합니다.

 

: 그것은 북한에서 어떤 죄를 저지른 것이 아니란 말이에요. 일본에서 보낼 때 이미 수용소에 가도록 결정되어 있다고 봐야돼요. 그러면 일본같은 사회에서 그런 일들이 허용되나요. 사상의 자유가 보장되는 일본인데요. 그렇다면 조총련에 활동하는데서 그 젊은 사람이 조총련에 의견에 맞지 않았다고 하면 조총련 조직에서 내 보내면 되는 거지 어떻게 죽이라고 북한에 보낼 수가 있어요. 저는 도저히 용납 못할 그런 일인데 실지 그런 일이 있었단 말이에요.

 

재일동포 귀국자들만 따로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어 살았다고 증언합니다.

 

: 숫자적으로는 얼마나 되는지 잘 모르겠어요. 그러나 아마 적어도 수천 명이 넘겠지요. 가족 중에서 아버지를 먼저 데리고 갑니다. 북한에서는 보위부에 체포됐다고 하면 가족들이 일체 못 물어보게 됐어요. 왜 잡아갔습니까? 무슨 죄를 지었습니까? 이런 질문은 못하게 됐어요. 정치범이라는 이름만 붙으면 가족들도 일체 물을 수 없고 자기들 가족 처분을 기다리기 위해서 문밖에 한 발자국도 못 나가고 또 정치범으로 잡혀 갔다고 소문만 돌면, 그 누구도 그 가족과는 접촉을 안 하려고 해요. 그리고 며칠 있다가 가족들을 싣고 가는 거에요. 가족들은 주로 요덕 수용소로 실어 갔어요. 거기는 일본에서 간 귀국자가 수용소에 들어가면 그 안에서 일본에서 간 사람만 살았어요. 내가 가깝게 지내는 사람이 내게 말했는데, 사실은 수용소 안이지만, 일본에서 온 사람들만 사는 일본 마을에서 살았다고 해요. 그렇게 차별을 했던 거에요. 70년대 하반기부터 80년대 중반까지 많은 사람들이 끌려 갔는데요. 조총련과 사이에 무슨 문제가 있든 아니면 다른 문제가 있었는지 모르겠는데 보통 12년에서 15년 정도 수용소에서 살다가 놓여 나왔어요.  가장들은 죽여 버렸으니까? 가족들은 다시 평양에 다시 가는 건 드물고 철조망 안이냐 바깥이냐 뿐이지 두매산골에 산 거에요. 내가 아는 분도 요덕수용소에 갇혀 있었는데 나왔다는게 철조망 밖일 뿐이지 같은 요덕에 있는 거에요. 요덕은 조그마한 두매산골이거든요. 그러니까 생활필수품을 좀 구하려고 시내 나오면 우리 집에서도 자고요. 형편도 이야기 하고 같은 귀국자이기 때문에 알려줘서 아는 거에요.

 

일본 노래 불러 혼줄난 한 가정이야기입니다.

 

: 말을 조심해야되는거요. 한가지 예를 들면, 5층에 귀국자 사람들이 살았거든요. 한 가정은 교토에서 내가 다니던 학교 하급생이었어요. 그래서 왔다 갔다 지냈는데이 집에서 남편의 생일인지 그래 몇 가정이 모여서 한잔 한 거에요. 한 잔 한김에 밤중이었는데 일본 노래를 불렀다고 합니다. 일본 노래 못 부르게 됐거든요. 그런데 일본 노래를 불렀는데 누군가가 그 아파트 앞을 지나다가 들었단 말이에요. 그것이 통보가 됐어요. 그렇게 돼서 함경남도 도당위원회에 불려 가서 날마다 비판서라는 것을 많이 써대고 얼마나 고통 받았는지 몰라요. 그래 추방하느니 마느니 말이 많았어요. 그런데 그 집 주인이 상당이 일을 잘하는 분 이었어요. 그러니까 아마 그 덕분에 조금 도움이 되었는지 추방은 안 되었어요.

 

북한에서 마음대로 살 수 있는 것은 소금밖에 없었다고 말합니다.

 

: 국영 상점에서 파는 것이 없었어요. 국영 상점이라고 간판을 붙였지만, 거기서 파는 게 없는 거에요. 인민반 앞으로 (한 인민반은 15세대 내지 30세대 ) 몇 달에 한 번씩 두개 내지 세 개씩 표가 나오는 거에요. 그 표가 나오면 회의를 열고 그 사이에 총화를 잘 한 사람에게 인민반장 이라는 사람이 표를 하나씩 나눠주는 거에요. 그걸 가지고가서 사는데 귀국자는 대상도 안 되어요. 그러기 때문에 귀국자들은 자체로 해결해야하는 형편이었고요. 식료품을 파는데도 소금은 마음대로 살 수 있었어요. 마음대로 살 수 있는 것은 소금밖에 없을 거에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디오 오디오 (다운받기)

eiko_kawasaki-620.jpg
가와사키 에이코 씨(가운데)가 2014년 2월 스위스 제네바 유엔대표부에서 열린 북한인권행사에 증언자로 참석했다.
사진 제공: 가와사키 에이코 씨

일본 교토 출신인 가와사키 에이코 씨는 조총련이 설립한 조선인학교 고급부 3학년생이던 1960년 17살의 나이에 ‘귀국선’에 올랐지만, 지상낙원으로 선전했던 북한 실정은 딴판이었으며, 김일성주석 사망 이후 대규모 기아에 시달리는 아비규환을 목격하고 탈북을 결심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과 회견에서 밝혔습니다. 가와사키 에이코 씨는 북한 귀국선에 오른 대부분의 사람들이 집단적으로 탄광 광산 등으로 갔는데 한 배에 탄 사람들이 어디로 갔는지 서로 알 수가 없었다고 했으며, 가족중 자살자가 나오면 나머지 가족은 어디론가 사라져서 자살도 마음대로 할 수가 없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에이코 씨는 어떻게 북송선을 타게 됐는지를 설명합니다.

: 저는 일본 교토에서 태어났어요. 17살까지 교토에서 살았습니다. 제가 17살 때 고등학교 3학년이었는데 혼자서 북한으로 갔어요. 왜 가게 됐느냐면, 저는 조총련 학교에 다녔거든요. 그런데 그때 당시 일본 전국에서는 귀국 사업이라는 북송 사업으로 들끓고 있었어요. 일본이라는 국가도 그랬고 조총련은 북한의 앞잡이가 되어서, 북조선은 지상낙원이다. 모든 자유가 보장되어 있고, 모든 인권이 보장되어 있다고 선전을 했어요. 그래서 저도 가게 되었지요.

북한 청진항에 도착 했을 때 마중 나온 초라한 사람들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합니다.

: 일본에서는 선전할 때 북한이 상당이 살기 좋은 나라로, 지상낙원으로 선전했거든요. 그런데 청진에 배가 들어서니까? 거리 자체가 어둠침침하고 우선은 사람들이 너무나 초라했어요. 마중 나온 수천 명의 사람들이 아주 보잘것없는 옷들을 입고 있었어요. 날씨가 추운 때인데도 양말을 신은 사람이 없었고요. 참 깜짝 놀란 것은 너무나 가난하구나 하는 것이었어요.

에이코 씨는 조총련이 선전한 지상낙원은 완전 거짓이었다고 설명합니다.

: 가기 전에 조총련에서 선전하기는 자기가 가고 싶은 곳에 갈 수 있고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고 또 하고 싶은 교육을 받을 수 있고, 모든 것이 자기의 뜻대로 된다고 그렇게 이야기했댔어요. 그런데 가 보니까? 그것은 거짓말이었어요. 자기가 가고 싶은 곳에 가는 것이 아니라 다 거의가 탄광 광산 농촌 이런 북한 사람들이 가기 싫어하는 중노동 하는 곳으로 보내졌어요. 저 같은 경우에는 특수한 경우여서 저는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었거든요. 그것은 조총련과 북한 정부 사이에 아마 약속이 있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고등학교 3학년에 편입해서 공부를 계속하게 됐었어요. 그런데 다른 사람들은 다 집단적으로 탄광 광산 등으로 갔는데 한 배에 온 사람들이 어디로 갔는지는 서로 알 수가 없었어요.

당시 함께 배에 탔던 사람들은 1,000 명정도 되었다고 말합니다.

: 그러니까? 일주일에 한 번씩 배가 떠났는데요. 한 번에 1차 귀국선 때는 한 950명 됐고요. 그 후에는 점차 많아져서 한 천 명, 최고로 1,500명까지 북한으로 갔어요. 그래 제가 갔을 때는 한 천 명 나마 갔을 거에요.

북한에 도착한 이후 자살자가 나왔지만 얼마 안 되어 자살할 자유조차 없었다고 들려줍니다.

: 그러니까? 사람들이 깜짝 놀랐지요. 마음대로 모든 것을 아무것도 자기 뜻대로 할 수가 없었거든요. 직업도 마음대로 정 할 수가 없었고요. 가서 사는 것도 마음대로 할 수가 없었고 생활은 말로 할 수 없이 가난했고, 그러니까? 사람들이 뭐라 할까? 정신 나간 상태였지요. 그런데 자살을 왜 할 수 없었는가? 처음에는 사람들이 무얼 몰랐기 때문에 자살을 몇 사람이 했어요. 그런데 있고 보니까? 어떻게 됐는가, 즉 사람이 자살하면 자살을 한순간부터 그 가족들은 죽은 가족을 볼 수도 없고요. 경찰에서 가마니 짝이나 하나 가져와서 두루두루 말아서 차에 훅 싣고 가 버리면 어디에 버렸는지 어디에 파묻었는지 일절 알려주지 않아요. 그리고 죽은 사람에 대한 제사도 못 지내게 하거든요. 그래 가족에서 아예 삭제해 버리라는 거에요. 그리고 몇 달이 지나면 남은 온 가족을 어디엔가 데리고 가 버린단 말이에요. 추방한다는 말을 하는데요. 그러니까 어디에 깊은 그 불편한 산골에 갔다 버린다고요. 그것을 알게 되어서 자살하고 싶어도 가족들을 위해서 자살 할 수가 없었단 말이에요. 그래서 자살할 자유조차 없었다고 말하는 거에요.

가와사키 에이코 씨는 김일성이 죽자 북한도 변화되지 않을까도 생각했다고 들려줍니다.

: 지난 1994년에 김일성이 죽었거든요. 김일성이 죽었을 때 좀 기대를 했어요. 왜냐면 그때 이미 구라파에 사회주의 국가들은 다 무너져 버렸거든요. 그래 김일성이 죽은 걸 계기로 북한 땅도 변하지 않겠나 기대를 했었어요. 주위 사람들이 말은 못하지만, 가슴속에 그런 생각을 품은 사람이 더러 있었어요. 그래 절대로 비밀이 새지 않는 그렇게 가깝게 지내는 분이 저를 찾아왔거든요. 저를 찾아와서 어떻게 생각하느냐 하고요. 그때 저는 3년 갈까요. 오래가면 5년 가겠지요. 이렇게 말했어요. 그런데 그분은 아니 나는 그렇게 생각 안 해. 아마 이 나라는 좀 더 든든 할 거야 그렇게 쉽사리 무너지지 않을 거야 이렇게 말했었어요. 결과는 그분의 말이 옳았어요. 제가 틀렸던 거지요.

김일성이 죽자 북한경제도 완전히 마비되어 거리에 시체가 나 뒹굴었다고 설명합니다.

: 그러니까 그것이 결과적으로 제가 탈북을 결심하게 될 원인이 되었다고 할까? 김일성이 죽을 때까지 정말 겨우 지탱했다고 할까? 이렇게 그 나라의 경제의 마지막 힘까지 깡그리 써 버렸다고 할까? 김일성이가 죽자 경제가 완전히 멈춰 버렸거든요. 그렇게해서 배급도 안 주고 거리에 시체가 나뒹굴게 됐어요. 온나라가 정말 배고픈 사람들이 이리 밀리고 저리 밀리고 길가에 쓰러져 죽고 아이들이 꽃제비가 되어서 온 나라를 헤매고 다니고 그렇게 되었는데 그 원인을 만든 것이 결과는 그 금수산 기념궁전 건설이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oday's KORUS House English class is an article about Chuseok, one of Korea's biggest traditional.....

꽃제비 출신 탈북 청년을 만나다

꽃제비 출신 탈북 청년을 만나다 워싱턴-이현기 leeh@rfa.org 2017-06-21 인쇄 공유 댓글 이메일 장대현학교 학생들과 브니엘고등학교 학생들이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개성시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K0..

북한 해외 근로자들의 삶 (3)

도문경제개발구 안에 있는 조선공업원(북한공단)에서 일하는 북한 여성 근로자들이 점심식사를 마치고 일터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사)코리아선진화연대 제공 00:00/00:00 동남아 일원에서 노동자로 일하다 몇 해 전 남한으로 ..

북한 해외 근로자들의 삶 (2)

몽골의 봉제공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 사진-북한인권정보센터 이승주 연구원 제공 00:00/00:00 동남아 일원에서 근로자로 일하다 몇 해 전 남한으로 망명한 심 모 씨는 북한 해외 노동자는 지옥과도 같은 감시와 ..

북한 해외 근로자들의 삶 (1)

돈벌이를 위해 러시아 연해주로 몰려든 북한 건설노동자들이 블라디보스토크 중심 레닌 거리의 한 상가 건물 보수 공사장에서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00:00/00:00 동남아 일원에서 근로자로 일하다 몇 해 전 남..

2015년 시애틀 탈북자 통일 선교 대회 특집 1부:나는 보았네
뉴저지 정성호 원로목사의 신간
뉴저지 정성호 원로목사의 신간
뉴저지 정성호 원로목사의 신간
세계평화를 위한 중대한 제언-뉴욕 서병선-


 

티스토리 툴바